쿠팡, 상품평 운영 투명성 논란 칼 뺐다

입력 2022-07-12 17:37:06 수정 2022-07-12 17:37:0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내달 새 운영 정책 적용…노출제한 등 미준수시 조치 명시
참여연대 '허위 리뷰'로 쿠팡 공정위에 신고…개정으로 논란 차단

<사진제공=쿠팡>

쿠팡이 상품평 운영 정책을 손본다. '상품평=고객이 직접 평가한 게시글'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한편, 운영 정책 미준수시 노출제한 등의 제재 조치도 이전 보다 명확히 했다. 앞서 시민단체의 '거짓 리뷰' 의혹으로 곤혹을 치른 바 있어 논란을 뿌리 뽑겠단 의도로 풀이된다.

12일 쿠팡에 따르면 내달 5일부터 상품평 운영 정책이 새롭게 바뀐다. 기존에는 상품평의 정의를 실구매자가 작성하는 ‘상품평게시판’과 ‘상품후기게시판’을 총칭한다 정도로면 명시했다면, 새 운영 정책에서는 실구매자가 상품 품질 등에 대한 평가를 게재한다고 이전 보다 구체화했다.

또, 운영 정책을 지키지 않을 경우 기존에는 '블라인드' 처리 정도로만 제재했지만 앞으로는 삭제나 중단 등 노출제한 조치도 적용키로 했다.

이는 '거짓 리뷰' 논란에 따른 것이다. 앞서 참여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는 쿠팡에 대해 거짓 상품평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쿠팡이 지원들에게 PB 상품의 상품평을 작성하도록 시키는 한편, '직원이 작성한 후기' 또는 '체험단 작성 후기'라고 명시하지 않아 일반 소비자가 작성한 것 처럼 노출시켰다는 게 시민단체의 주장이다. 시민단체의 신고로 공정거래위원회가 해당 건을 조사하기 위해 쿠팡 본사를 다녀가기도 했다.

상품평은 구매에 영향을 주기도 하지만, 신뢰도와 직결된다. 믿고 구매할 수 없다 판단되면 충성 고객도 돌아설 수 있기 때문에 최근 이커머스 업계는 고객들이 자발적으로 소비 경험을 공유하도록 적극 유도하고 있다. 11번가의 동영상 리뷰 서비스 '꾹꾹', SSG닷컴의 식품 카테고리 특화 리뷰 서비스 '쓱쉐프' 등이 대표적이다.

네이버쇼핑도 리뷰 조작 등을 위반 행위를 예방하기 위한 사전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며 판매자들에게 고지한 바 있다.

참여연대가 제기한 거짓 후기 의혹에 쿠팡이 반박하며 제공한 자료. <사진제공=쿠팡>

쿠팡은 이커머스 시장을 상당 부분 점유하고 있는 탓에 유독 시민단체와 마찰이 잦았다. 이번 허위 상품평 논란을 두고서 참여연대 등의 주장에 반박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계속된 잡음에 따른 비호감 기업 인식도 부담이다. 

이번에 쿠팡이 정책을 손본 것도 상품평에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논란을 원천 차단하겠단 의도로 풀이된다.

쿠팡 측은 개정 사유에 대해 "보다 편리하고 합리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게시판 정의를 명확히 하고, 운영정책 미준수 시 노출제한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명확하게 기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