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한국서부발전·GS에너지, 수소·암모니아 에너지 허브 조성 협력

입력 2022-06-30 09:37:07 수정 2022-07-07 10:01:3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여수 묘도에 수소 기반 청정에너지 벨류체인 기반 구축

지난 29일 서울 문정동 한양타워에서 (오른쪽부터) 안영훈 한양 부사장, 최용범 한국서부발전 부사장 ,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이 '여수·광양만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사업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한양>
지난 29일 서울 문정동 한양타워에서 (오른쪽부터) 안영훈 한양 부사장, 최용범 한국서부발전 부사장 ,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이 '여수·광양만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사업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한양>

한양(대표 김형일)이 한국서부발전, GS에너지와 지난 29일 서울 문정동 한양타워에서 '여수·광양만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암모니아 사업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협약식에는 안영훈 한양 부사장, 서용범 서부발전 부사장, 김성원 GS에너지 부사장 등을 비롯한 각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각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여수 묘도에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 저장 기술 개발을 위한 사업부지 제공 등 수소 기반 청정에너지 벨류체인 기반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전라남도 여수시 묘도 일대에 전라남도·여수시·여수산단기업 및 발전공기업 등이 참여해 탄소중립 에너지 클러스터를 표방하며 조성 중인 '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사업 또한 민간참여업체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수산단과 광양산단의 중심에 위치한 묘도에 에코 에너지 허브가 조성되면 전라남도 지역의 균형발전 및 고용유발 14만3000명, 생산유발 31조원의 효과와 함께 탄소중립 실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영훈 한양 부사장은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여수 묘도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Hub 터미널'사업이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협약으로 LNG 인프라를 활용한 수소 에너지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LNG를 포함해 수소·암모니아 등 청정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함으로써 국가산업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