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석탄·ESG 효과있네”…대기업, 대기오염물질 1년만에 약 30% 감축

입력 2021-07-28 07:00:01 수정 2021-09-16 16:21:0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015년 32만톤서 작년 14만톤 5년새 56% 줄여…탈석탄정책 본격화 2019년 이후 감축량 급증
5대 발전공기업 감축량 1~5위…현대제철·GS칼텍스·쌍용C&E·SK에너지·에쓰오일 ‘톱10’
영풍·한국바스프·LH 등 15곳은 배출량 오히려 늘려…탈석탄·ESG와 엇박자 행보
CEO스코어, 500대기업 중 대기오염물질 측정대상 77곳 2015~2020년 배출량 전수조사

국내 500대 기업의 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최근 5년 새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탈석탄 정책이 본격화한 2019년과 지난해 사이 감축량이 최근 5년래 가장 컸던 것으로 집계됐다.

기업별 5년간 비교에서는 한국남동·서부·중부·동서·남부발전 등 5대 발전공기업이 감축량 1~5위를 차지하며 민간 기업에 앞섰다. 다만 2019년과 지난해 간 비교에서는 현대제철과 쌍용C&E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큰 폭으로 줄여 톱5에 포함됐다.

반면 영풍, 한국바스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15곳은 최근 5년 새 배출량이 오히려 늘어나며 정부의 탈석탄 정책은 물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흐름에도 역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국내 500대 기업 중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굴뚝자동측정기기를 부착하는 77곳을 대상으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연도별 대기오염물질 연간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2015년 31만6013톤에서 지난해 13만9112톤으로 5년 새 56%나 감소했다. 환경부는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먼지, 불화수소,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염화수소 등 7종을 대기오염물질로 규정하고, 이를 측정토록 하고 있다.


연도별로는 2015년 31만6013톤이던 것이 △2016년 30만7598톤 △2017년 26만5931톤 △2018년 24만4112톤 △2019년 19만6537톤 △지난해 13만9112톤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특히 2019년과 지난해 사이 감축량이 5만7425톤으로 가장 많았다. 석탄을 연료로 쓰고 발전하는 화력발전소를 점진적으로 줄이는 문재인 정부의 탈석탄 정책과 더불어, 최근 대기업을 중심으로 불고 있는 ESG 경영 흐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감축량 상위 10개 기업을 보면, 국내 5대 발전공기업이 나란히 1~5위를 차지했다. 1위는 한국남동발전으로 2015년 4만9738톤에서 지난해 1만5369톤으로 5년 새 3만4369톤이나 줄였다. 이어 한국서부발전(3만3111톤↓), 한국중부발전(2만9884톤↓), 한국동서발전(2만1746톤↓), 한국남부발전(1만4681톤↓) 순이었다.

5대 발전공기업을 제외하면 현대제철(6위)이 2015년 2만91톤에서 지난해 7941톤으로 1만2150톤 줄여 감축량이 가장 많았고, GS칼텍스(7451톤↓), 쌍용C&E(6891톤↓), SK에너지(3994톤↓), 에쓰오일(2093톤↓)도 감축량 ‘톱10’에 포함됐다.

탈석탄 정책과 ESG 경영 흐름이 본격화한 2019년 이후 지난해 사이 감축량 비교에서는 현대제철과 쌍용C&E가 주요 발전공기업 대신 2위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제철은 1년 새 1만189톤을, 쌍용C&E는 4409톤을 감축했다. 감축량 1위는 남동발전으로 1만650톤을 줄였고, 4840톤을 감축한 중부발전이 3위, 4817톤을 감축한 서부발전이 4위로 집계됐다.

반면, 77개 기업 중 15곳은 5년 새 배출량을 오히려 늘리며 정부의 탈석탄 정책과 ESG 경영 흐름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업별로 보면 영풍의 배출량이 가장 많이 늘었다. 영풍의 연도별 배출량은 2015년 53톤에서 지난해 146톤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 불어났다. 한국바스프(71톤↑)와 한국토지주택공사(34톤↑), 동서석유화학(33톤↑), 대상(32톤↑)도 배출량이 각각 30톤에서 70톤 가량 늘며 증가량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탈석탄 정책이 본격화한 2019년과 지난해 사이에도 10개 기업의 배출량이 증가했다. 영풍이 1년 새 43톤 늘어 가장 많은 증가량을 보였고, 현대코스모(18톤↑)와 삼성중공업(4톤↑), CJ제일제당(2톤↑),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1톤↑)도 1년 새 배출량이 톤 단위로 늘어나며 증가량 상위권으로 집계됐다.

조사대상 77개 기업이 운영하는 166개 사업장별 배출량 조사에서도 5대 발전공기업이 감축량 1~5위를 차지했다. 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가 2015년 3만5343톤에서 지난해 5859톤으로 2만9484톤을 줄여 감축량이 가장 많았고 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2만8659톤↓)와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2만5876톤↓), 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1만6002톤↓), 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1만5741톤↓)가 2~5위에 이름을 올렸다.

5대 발전공기업을 제외하면 6위에 오른 현대제철 당진공장이 1만1973톤을 줄여 감축량이 가장 많았다. 이어 GS칼텍스 여수공장(7451톤↓), 쌍용C&E 동해공장(5009톤↓), SK에너지 울산공장(3994톤↓) 순이었다. 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는 3154톤을 줄여 10위를 차지했다.

2019년과 지난해 간 사업장별 비교에서는 현대제철 당진공장이 1만113톤을 줄여 5대 발전공기업을 제치고 감축량 1위에 올랐다. 이어 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8425톤↓), 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4131톤↓), 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3499톤↓),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3200톤↓) 순이었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