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공공헬기 절반 이상 국산헬기 대체 목표

입력 2022-03-16 17:48:22 수정 2022-03-16 17:48:2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국산 헬기 활용 확대를 위한 협의체’ 회의 개최
헬기 동력전달계통 국산화 통해 성능개량

‘국산 헬기 활용 확대를 위한 협의체’ 회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다섯 번째부터 안현호 KAI 사장, 문승욱 산업부장관.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대표 안현호,이하 KAI)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주관하는 ‘국산 헬기 활용 확대를 위한 협의체’ 회의가 16일 사천 본사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안현호 KAI 사장은 공공헬기의 절반 이상을 국산 헬기로 납품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2월 방위산업발전협의회 의결 안건인 ‘국산 헬기 활용 확대 방안’의 후속조치로 국방부, 방사청을 비롯해 경찰청, 해경청, 소방청, 국립공원 항공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재 기관별로 나눠져 있는 헬기 구매방식을 일괄구매로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구매력을 바탕으로 국가 헬기 구매예산 절감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또 전 부처가 참여하는 운영기관 기술협의체가 운영도 과제로 거론됐다. 운영기관 기술협의체가 운영되면 국산헬기의 수리 부속, 예비품은 물론 기관 간 업무 협의 및 기술정보 공유를 통해 운항제한 요소를 사전에 제거할 수 있다.

현재 국내 공공헬기의 절반 이상은 21년 이상 된 해외도입 헬기다. 가동률이 갈수록 떨어지며 대형 산불과 같은 긴급 상황에도 보유 헬기의 일부만 투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KAI는 수리온 헬기가 정비 및 유지비용이 낮을 뿐 아니라 국내에서 야간 산불진화 비행이 가능한 유일한 기종으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데도 국산 헬기 활용이 늘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헬기 동력전달계통 국산화 개발사업을 통해 국산헬기의 성능을 비약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동력전달계통의 국산화 완료 시 항공소재, 정밀가공, 열처리 등 기술파급효과는 물론 약 4조1000억원의 해외수입 대체 및 일자리 창출효과가 예상된다.

KAI는 헬기 동력전달계통 국산화를 통해 국산헬기 성능개량은 물론 대형급 공공헬기까지 국산헬기 점유율 확대할 계획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국가기관이 운영하는 헬기의 절반 이상을 국산 헬기로 납품하는 것이 목표”라며 “국산헬기 운영확대 방안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