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사전 콘크리트 사업 진출 본격화…내년 자체 생산

입력 2021-10-21 10:28:20 수정 2021-10-21 10:28:2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난 6월 여주 PC 공장 부지 매입 후 최근 인근 야적장 부지 확보

반도건설 여주 PC 공장 내부. <사진제공=반도건설>


반도건설(대표 박현일)이 PC(Precast Concrete·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21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지난 6월 경기도 여주시 소재의 1만여평 PC 공장 부지를 매입한데 이어 최근 인근에 4000평 규모의 야적장 부지를 확보했다. 현재 PC 공장으로 리모델링 중에 있으며 HCS(할로우코어 슬래브)생산을 위한 최신 설비를 도입, 2022년 상반기 시제품 생산을 시작으로 PC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반도건설은 사업 초기에는 자체 아파트 현장에 PC 물량을 공급하고 생산시스템이 안착되면 외부 영업에 나설 예정이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보·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공법이다. 현장 타설 대비 공정 및 관리포인트가 줄고 균열 및 누수 가능성이 적어 안전성이 높고 사전에 생산함으로써 보다 고품질의 콘크리트 생산이 가능하다. 공사 중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 할 수 있어 친환경 공법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반도건설은 신규 PC 공장에서 연간 3만㎥ 규모의 HCS를 주력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할로우HCS는 고강도 콘크리트에 응력을 가해 만든 콘크리트 판이다. 구조물 경량화와 면적이 넓고 기둥이 적은 장스팬(Long Span) 시공 현장에 유리하며 환기시스템, 난방 등 다양한 응용이 가능한 부재다.

반도건설은 자체 생산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이익과 물량수급을 모두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과거 PC 사업을 이끌었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우수한 품질의 PC제품을 자체 생산해 현장에 도입함으로써 반도건설의 건축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은 물론, 공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도입에도 한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