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 1530억원에 세라지오CC 매각

입력 2021-07-14 15:56:13 수정 2021-07-14 15:56:1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자산 매각 통한 재무구조 개선세 지속

세라지오CC 전경. <사진제공=한라>


한라는 여주 세라지오CC를 스톤브릿지자산운용·카카오VX 컨소시엄에 1530억원 규모로 매각한다고 14일 밝혔다.

한라가 보유 중인 세라지오CC는 경기도 여주시 가남읍에 위치한 18홀 규모의 대중제 골프장이다. 한라는 지난해 말부터 제한적 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 추진을 결정하고, 올해 초 스톤브릿지자산운용·카카오VX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최종 매각 확정을 지었다.

세라지오CC는 2019년 대중제 골프장으로 전환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내 골프 수요증가 등으로 지난해에는 매출 154억원, 영업이익 78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세라지오CC 매각 금액은 홀당 약 85억원선에서 확정됐다. 순수한 골프장 홀당 가격면에서는 최고가 수준이다.

한라는 세라지오CC 매각으로 앞으로 재무구조 개선뿐 아니라 신규 사업추진에 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라는 올해 1분기 3.0의 이자보상배율을 유지하는 등 안정적 재무구조를 보이고 있다.

이번 매각에 따른 현금유입으로 재무구조는 더욱 견고해질 전망이다. 또 펀드를 통해 한국자산평가에 투자하는 등 건설이외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부동산정보 스타트업인 '디스코'에 투자해 프롭테크 시장에 진출했다.

아울러 국내 유일의 기체분리막 양산 전문기업인 '에어레인'에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며 그린뉴딜 시장에도 진출한 바 있다. 앞으로 우량회사 인수합병(M&A) 및 스타트업 회사에 투자에 더욱 힘을 받게 될 전망이다.

한라 관계자는 "세라지오CC 매각을 통해 유동성 확보 및 재무구조 개선이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토대로 향후 신사업 투자 등 신성장동력 발굴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