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하이니켈 양극재 핵심기술 해외공장서도 활용한다

입력 2023-01-26 10:45:49 수정 2023-01-26 10:45:4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하이니켈 양극재 제조 기술 북미·중국 합작법인 수출 위한 승인 획득
해외 현지 양극재 양산체제 구축 순항

배터리 원료 및 소재 샘플과 원통형 배터리 사진. (왼쪽부터) 리튬·원통형 배터리·니켈· 양극재·코발트.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양극재 국가핵심기술을 해외 생산기지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26일 포스코케미칼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개최하고 포스코케미칼이 보유한 국가핵심기술인 ‘니켈 함량을 80% 초과하는 양극소재 설계, 제조 및 공정기술’의 해외수출을 승인했다.

국가핵심기술은 기술적·경제적 가치가 크고 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높아 해외수출 시 정부가 엄격한 보안요건을 요구한다. 해외공장에서 활용하려면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기술보호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산업부는 반도체·전기전자·철강 등 13개 분야 75개 기술을 국가핵심기술로 지정 고시하고 있다.

니켈 비중을 높인 양극재 제조 기술은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핵심기술이다. 산업기술보호위원회는 포스코케미칼의 기술 보호 수준, 배터리 산업과 국민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승인 여부를 결정했다.

이번 승인으로 포스코케미칼은 해외 양극재 생산법인인 캐나다 얼티엄캠과 중국 절강포화에서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하이니켈 양극재를 양산하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또한 이번 승인을 통해 축적된 경험이 향후 북미와 중국 외 다른 해외지역 사업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의 합작사인 얼티엄캠은 캐나다 퀘벡에 연산 3만톤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2024년 6월에 완공하고, 2025년 상반기부터 양산할 예정이다. 중국 절강포화도 양극재 생산능력을 현재 연 5000톤에서 3만5000톤 규모로 증설하는 투자를 진행 중이다. 2024년 6월부터 2만톤, 2025 6월부터는 1만톤을 추가로 양산하게 된다.

포스코케미칼은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과 국가별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자동차사 및 원료사와 합작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북미·유럽·중국 등에 거점별 양산능력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