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원화 녹색채권 3000억 발행

입력 2022-10-07 17:00:53 수정 2022-10-07 17:00:5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산업은행은 환경부의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 가이드라인에 따라 7일자로 30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 발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발행총액은 3000억원으로 만기 3년, 발행금리는 4.93%다.

산업은행은 지난 4월 환경부에서 주관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시범사업’에 참여해 5월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가이드라인을 적용한 녹색채권 관리체계를 수립하고 금번 녹색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는 설명이다.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는 환경부가 지난해 12월 30일 발표한 녹색경제활동을 정의한 지침서다. 온실가스 감축, 기후변화 적응 등 6대 환경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녹색경제활동에 대한 명확한 원칙과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이번 조달자금을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적합성 검증을 득한 재생에너지(풍력발전), 무공해 운송(전기차) 등 녹색 친환경 사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사용내역과 환경개선 기여도는 자금 사용이 완료될 때까지 외부기관의 검토를 거쳐 매년 홈페이지를 통해 공시할 예정이다.

산업은행 측은 “2018년 국내 최초로 3000억원 규모의 원화 녹색채권 발행을 시작으로 매년 녹색채권을 지속 발행하며 주요 시장조성자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번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적용한 녹색채권 발행을 통해 국내 녹색채권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시장에 만연한 녹색위장행위(Green Washing) 우려를 불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조기 활성화에 적극 동참해 지속적인 녹색채권 발행은 물론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 분야 자금지원 등을 통해 국내 녹색금융 시장 발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수정 기자 / crystal@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