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경북 울진군과 원자력 청정수소산업 육성 MOU 체결

입력 2022-09-27 16:20:24 수정 2022-09-27 16:20:2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울산·전남에 이어 경북지역 액체수소 인프라 구축 나서
청정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에도 참여 계획

27일 효성 마포 본사에서 열린 청정수소 산업 육성 MOU 체결식에서 손병복 울진군수(왼쪽)와 안성훈 효성중공업 부사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효성중공업>

효성이 울산과 전남에 이어 경북 지역에도 액체수소 생산·저장·운송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효성중공업은 27일 서울 마포 본사에서 경상북도 울진군과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효성중공업과 울진군은 울진 원자력 발전으로 만들어진 전기와 열을 활용해 생산한 대규모 청정수소의 원활한 유통 및 활용 인프라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효성중공업은 울진 지역에 △수소 액화 플랜트 구축 △액체수소 저장 및 운송 트레일러 및 액체수소 공급용 파이프라인 구축 △액체수소 충전소 구축 및 운영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울진군은 청정수소 운송 및 유통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별 추진 전략을 마련하는 등 행정적 지원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효성중공업은 향후 울진군이 추진 예정인 원자력 활용 청정수소 생산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안성훈 효성중공업 부사장은 “울진군이 추진하는 대규모 청정수소 산업 육성에 동참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액체수소를 기반으로 수소 산업 활성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중공업은 오는 2023년 울산 용연공장 부지에 단일공장으로 연산 1만3000톤 규모의 수소 액화 플랜트를 건립 중이다. 울산·광양·거제·경산 4개 지역에는 액체수소 충전소 설립을 시작으로 대형 액체수소 충전소 건립을 확대할 예정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