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해외 원전수출 관련 ‘원전수출전략 전담 TF’ 구성

입력 2022-05-19 15:04:40 수정 2022-05-19 15:04:4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19일 원전사업본부장인 황인옥 한전KPS 부사장(가운데)과 ‘원전수출전략 추진 전담반(TF)’ 참가자들이 킥오프 회의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한전KPS>

한전KPS(사장 김홍연)는 19일 원전 수출산업화 정책과 관련한 핵심 부서를 중심으로 ‘원전수출전략 추진 전담반(TF)’를 구성하고 킥오프(Kick Off)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TF 반장은 원전사업을 총괄하는 황인옥 원전사업본부장(부사장)이 맡았으며, 국내외 원전사업부서와 기획부서, 연구부서 등 관련 사업 핵심인력 23명이 참여했다.

TF는 원전수출전략팀, 행정지원팀, 기술지원팀, SMR사업화팀으로 구성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운영하는 ‘원전수출전략추진단(가칭)’에 전력그룹사 일원으로 참여해 해외원전 수주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신규원전 건설이 예정된 국가에 대한 원전수출을 지원하는 ‘원전수출추진실’을 별개의 전담부서로 신설한다. 2023년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1,2호기 계획예방정비공사 수행을 전담하는 해외원전기술지원실 신설도 추진된다.

한전KPS는 이를 통해 해외원전 사업인력풀을 확대하고 차기원전에 필요한 기술인력 확충, 한전KPS 종합기술원의 원전 정비기술을 중심으로 한 혁신형 SMR 정비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김홍연 한전KPS 사장은 “정부의 원전수출 정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력그룹사 팀코리아의 일원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원전수출을 기반으로 한전KPS의 해외사업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전사 차원의 모든 자원을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현지용 기자 / hj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