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IoT 기술로 안전사고 막는다

입력 2021-08-12 16:50:11 수정 2021-08-12 16:56:4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해양환경공단 직원이 IoT 안전장비로 사옥 안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공단 직원이 IoT 안전장비로 사옥 안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해양환경공단>

해양환경공단(이사장 한기준)은 사옥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하여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안전장비(IoT Safety Tool)를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안전장비를 통신망과 연결하여 위험한 작업 현장에서 관리자와 작업자 간 데이터를 실시간 확인하고 안전사고 방지 및 통합모니터링을 가능케 한다. 이는 지난해 공단이 연구개발한 성과품인 IoT 방제시스템을 응용하여 확대 적용한 것이다.

그 간 사옥 작업은 2인 이상 작업조 편성, 개인안전보호구착용, 안전보건교육 등이 실시되었음에도 관리자가 위급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없어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으나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개선됐다.

김희갑 안전경영본부장은 “디지털전환 시대에 걸맞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마트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고, 안전한 작업 현장을 구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승현 기자 / shlee4308@ceoscore.co.kr]

[CEO스코어데일리 / 이승현 기자 / shlee4308@ceoscore.co.kr]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