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C, 차음매트 ‘포포미 시리즈’ 출시

입력 2022-09-15 09:03:30 수정 2022-09-15 09:03:3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층간소음 저감 제품 라인업 확대”

포포미 TPU 매트. <사진제공=현대L&C>

현대L&C(대표 김관수)가 친환경 차음매트 신제품 ‘포포미’ 시리즈 2종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차음매트는 고탄성 쿠션층을 적용해 보행 간 소음 및 충격을 줄여주는 기능성 바닥재다.

이번에 선보이는 포포미 시리즈는 실내 공간에 맞춰 시공할 수 있는 퍼즐형 제품인 ‘포포미 TPU’와 장판형 놀이방 매트인 ‘포포미 플레이’ 등 총 2종으로 구성됐다.

포포미 TPU는 열가소성 폴리우레탄(TPU) 소재를 표면층에 적용, 시중 PVC 차음매트 대비 친환경성과 내구성이 뛰어난 제품이다. 현대L&C는 매트 충전재로 충격흡수율이 높은 초고밀도폼을 사용했다.

또 매트 틈새를 최소화하는 직각형 디자인으로 먼지나 이물질이 제품 사이사이에 쉽게 침투하지 않도록 했다. 여기에 제품이 바닥과 닿는 면에 통기성을 높이는 공기 순환로를 설계해 시공 후 습기로 인해 바닥이 손상되는 것을 최소화했다.

색상은 소프트 그레이와 크림 화이트 두가지로, 고객은 제품을 배송받아 직접 설치하는 ‘셀프 시공’과 전문가가 방문해 설치해주는 ‘전문가 시공’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포포미 플레이는 놀이방용 차음매트로, 고탄성 쿠션층 두 장을 겹쳐 차음 효과 및 안정성을 강화했다.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가소제(GL500 등)를 사용해 친환경적인데다 특수필름으로 표면을 마감해 물걸레로 쉽게 청소할 수 있는 등 오염에도 강하다. 어린이 안전용품 관련 KC인증도 획득했다.

포포미 플레이는 멸종위기의 동물들을 디자인에 담은 ‘세이브 디 애니멀’,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한 ‘플레이 다이노’, 도로 위의 자동차를 표현한 ‘온 더 로드’, 한적한 자연 속 숲을 닮은 ‘리틀 포레스트’ 등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4종의 패턴으로 출시된다.

현대L&C는 포포미 시리즈 뿐만 아니라 층간소음 저감 제품 라인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차음매트 포포미 시리즈를 비롯해 층간 소음 및 생활 소음 저감 효과를 업그레드한 차음 바닥재 ‘소리지움 5.0’ 등 차음 기능성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현대L&C 관계자는 “차음매트를 활용하면 층간 소음 저감 효과 뿐만 아니라 걸을 때 충격을 줄이고 미끄럼 방지 효과도 있어 어린이나 노약자,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니즈에 맞춘 차음 기능성 제품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