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미래 섬유시장 개척할 스타트업 키운다

입력 2022-07-21 10:37:12 수정 2022-07-21 10:37:1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 진행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에 지분투자 등 사업 지원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효성 본사 전경. <사진제공=효성>

효성티앤씨(대표 김치형)가 친환경 섬유·스마트 섬유 등 미래 섬유시장 개척을 위한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효성티앤씨는 한국무역협회(무협)와 손잡고 섬유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 특화된 스타트업 발굴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오픈이노베이션은 대기업이 스타트업 등 외부와의 협업을 통해 사업 모델 및 핵심 기술을 혁신하여 기업경쟁력을 제고하는 경영기법이다.

무협은 오랜 기간 쌓아온 네트워크를 활용해 유망 스타트업을 연결해준다. 효성티앤씨는 지분투자, 기술개발 지원 등을 통해 사업화를 지원한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바이오기반, 생분해 장섬유 △리싸이클 섬유의 원료 수급 △친환경 염색 및 가공기술 등 친환경 섬유에 특화된 기술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과 △웨어러블 섬유 기술 △IT 융합 섬유 신기술 등 혁신적인 스마트 섬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발굴을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탄소 및 에너지 절감 기술, 지속가능성 등 ESG경영에 대한 전문성과 경영 노하우로 효성의 기존 사업을 혁신하고 신규 사업모델을 제안할 수 있는 스타트업의 참여도 기대 중이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8월 28일까지 무협의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이노브랜치를 통해 온라인으로 지원하면 된다.

효성티앤씨는 무협과 함께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9월까지 서류심사를 진행한다. 이후 1대1 미팅 등 구체적인 사업 검토를 거쳐 최종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사업 협업을 통해 신제품 공동개발·기술개발 지원·기술검증·지분투자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는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발굴됨으로써 섬유 분야의 동반성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특히 친환경 및 스마트 섬유의 혁신을 통해 미래 섬유 시장의 활로를 개척하는 값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