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차고형 셀프세차 시장 진출…주유소 유휴공간 활용

입력 2022-04-27 11:10:20 수정 2022-04-27 11:10:2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 오픈
주유소 공간 활용한 다양한 신사업 검토

현대오일뱅크가 서울 성북구 북악셀프주유소에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을 오픈했다. <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대표 강달호·주영민)가 주유소 유휴공간을 활용한 실내 셀프세차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세차 예약 플랫폼 1위 기업 ‘팀와이퍼’와 손잡고 서울 성북구 북악셀프주유소에 차고형 프리미엄 셀프세차장을 오픈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직접 세차를 하고 광택 작업을 하는 ‘디테일링’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점에 주목해 실내 세차 사업모델을 도입했다. 특히 계절과 날씨에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고,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아도 되는 차고형 셀프세차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실내 세차 사업모델은 주유소 공간에 대한 발상의 전환에서부터 시작됐다. 주유소 내 큰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자동세차기가 주간에만 운영된다는 점과 터널식 자동세차기 출구에 자동문만 설치하면 독립된 공간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현대오일뱅크의 차고형 실내 셀프세차 서비스는 자동세차기 운영이 끝난 야간 시간대에 사전 예약·결제 시스템을 통해 대기시간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실내 세차장 안에는 고압세척기·폼건·에어건·조명 등 셀프세차를 위한 설비가 갖춰져 있어 예약된 시간 내에 제한 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박기철 현대오일뱅크 영업본부장은 “차고형 셀프세차 사업모델을 전국 직영주유소를 중심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향후 사업이 안정권에 접어들면 사업모델을 자영주유소와 주유소 외 공간에도 구축해 프랜차이즈 사업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며 “전국 최대 직영주유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존 주유소 공간에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접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