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품, 담보 자산 NS쇼핑→하림지주 '갈아타기'

입력 2022-01-28 07:00:08 수정 2022-01-27 17:59:5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NS쇼핑 상폐 이후에도 주담대는 계속
210억 규모 합병신주…담보 가치 '든든'

하림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절차에 따라 오는 3월 NS쇼핑 주식이 상장 폐지된다. 올품은 NS쇼핑 주식을 활용해 자금을 조달해왔다. 담보가치가 사라진 NS쇼핑 대신 하림지주 합병신주를 지렛대 삼아 회사 운영에 보탤 계획이다.

27일 하림그룹에 따르면 올품은 조만간 NS쇼핑이 상장 폐지됨에 따라 하림지주 주식을 담보로 자금을 조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올품이 보유한 NS쇼핑 주식 전량은 담보로 잡혀있다. 지난주에는 일부 담보계약 기간을 연장했다. 올품이 NS쇼핑 주식을 담보로 차입한 금액은 510억원이다.

이달 주주총회에서 하림지주와 NS쇼핑간 주식 교환이 확정됐다. NS쇼핑은 하림지주의 100% 자회사가 되고, 오는 3월 상장폐지될 예정이다. 상장폐지가 되면 NS쇼핑 담보가치는 '제로'가 된다. 이에 대비해 하림지주는 일찌감치 NS쇼핑 주식담보계약을 해결했다.

조만간 올품은 하림지주 교환신주 244만2196주를 받게 된다. 27일 종가기준으로 약 210억원 규모다. 올품이 제공한 NS쇼핑 주식 보다 담보가치(평가액, 190억원)가 좀 더 낫다.

현금성자산이 100억원 내외인 올품은 대체로 자금을 차입해 회사를 운영해왔다. NS쇼핑 주담대 계약을 연장한 것도 당장 상환 여력이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차입금 조달 발판은 지분 상품이나 유형자산이다. 이미 하림지주 보유 주식 전량을 토대로 약 300억원을 대출 받았다. 이밖에 올품은 비상장 회사인 에코캐피탈 주식도 담보로 제공한 상태다. 담보가치가 될 만한 것은 모두 금융기관에 담보로 묶였다.

하림그룹 관계자는 "NS쇼핑이 상장 폐지되면 하림지주 신주로 계약이 이관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