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브레인, AI 신약 개발사 ‘갤럭스’에 50억원 투자

입력 2021-12-16 16:27:59 수정 2021-12-16 16:27:5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카카오브레인x갤럭스

카카오브레인이 AI를 활용한 글로벌 신약 개발 시장에 도전한다.

카카오브레인(대표 김일두)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설계 플랫폼 기업 ‘갤럭스’(대표 석차옥)에 50억원을 투자하고, 공동 연구를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갤럭스는 올 상반기 인터베스트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데 이어 카카오브레인의 전략적 투자로 빠른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현재 글로벌 바이오 산업 분야에서는 AI를 신약 개발에 접목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나스닥 상장사 슈뢰딩거를 비롯해 2021년 구글이 AI 신약개발 자회사 아이소모픽 랩스(Isomorphic Labs)를, 아마존이 제약사들과 합작해 아이온랩스(AION Labs)를 설립하는 등 글로벌 테크 기업들간의 AI 신약 개발 경쟁이 시작된 상황이다.

현재 신약 개발 과정에서는 후보 물질 개발에만 평균 5년, 6.7억 달러가 소요되며 임상시험까지 신약 개발 성공률은 10% 미만으로 알려져 있다. 신약 개발에 AI를 활용하면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신약을 더 저렴하고 빠르게 공급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스는 서울대학교에서 지난 10년간 국제 단백질 구조예측 대회 및 단백질 상호작용 예측 대회 등에서 1~3위를 차지한 단백질 모델링 기술을 활용한다. 설립자인 석차옥 대표는 서울대학교 교수로 구글 딥마인드의 알파폴드가 단기간내 단백질 구조 예측에서 성과를 내는 것을 보고, AI를 활용한 신약 개발에 나서기 위해 갤럭스를 설립했다. 특정 신약에만 적용 가능한 것이 아닌 다양한 질병을 표적으로 하는 많은 종류의 신약에 모두 적용할 수 있는 신약 설계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카카오브레인은 글로벌 AI 신약 개발 시장 조기 진출·안착을 위해 갤럭스가 보유한 신약 설계 기술을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AI 모델과 융합해 AI 기반 신약 설계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AI 신약 설계 플랫폼을 구축함과 동시에 신약 후보물질 공동 개발, 기존 화학 기반 실험 전자화 등을 진행 예정이다.

갤럭스 석차옥 대표는 “갤럭스가 보유한 신약 설계 도메인 기술을 인공지능과 융합해 효과적인 신약설계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국내 인공지능 기술의 최고봉에 있는 카카오브레인의 전략적 투자와 공동연구로 인공지능과 기초과학을 융합해 새로운 신약개발 시대가 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국내 바이오 산업이 혁신 신약 개발 분야에서도 글로벌 수준에 도달하는데 기여하고 신약개발에 혁신이 다가오고 있는 이 역사적 시점에서 갤럭스는 그 사명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브레인 김일두 대표는 "카카오브레인만의 AI 라지 스케일 역량을 신약 개발 분야에 확대 적용함으로써 갤럭스가 AI 기반 신약 설계 분야에서 글로벌 Top Tier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조문영 기자 / mycho@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