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웍스, 일본 협업툴 시장 5년 연속 '1위’…글로벌 고객기업 25만 돌파

입력 2021-10-12 10:08:48 수정 2021-10-12 10:08:4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업무용 협업 도구 ‘네이버웍스(NAVER WORKS)’가 일본 비즈니스 채팅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로 안정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시장조사 전문업체 후지 키메라 종합연구소가 최근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라인웍스(일본은 라인웍스/국내는 네이버웍스로 명칭, 이후 네이버웍스로 통칭)는 일본 비즈니스 채팅 시장에서 매출 및 수량(ID) 기준 모두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매출 점유율은 지난해 대비 3%포인트 증가한 33.6%로, 2위 업체와의 매출 격차는 4% 수준으로 더 벌어졌다. ID 점유율 기준으로는 작년 대비 4%포인트 증가한 43.1%를 기록하며 안정적 1위 위치에 안착했다. 대부분의 업체가 마이너스 성장을 보인 것을 감안하면 네이버웍스는 빠르고 강한 성장을 지속하고 있음을 여실히 입증했다.

네이버웍스는 일본의 국민메신저인 ‘라인(LNE)’과 유사해 사용이 쉽고 라인과의 호환성으로 일본 비즈니스 채팅 시장 내에서 1위 자리를 수성해왔다. 

특히 작년부터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근무 방식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기업의 이용 확대와 기존 고객기업의 전사적 도입 확장 등으로 이용 ID수가 확대되며 매출을 견인했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영상통화, 설문조사 기능 등을 강화한 것은 물론, 업종에 특화된 툴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있다. 올해 6월 기준으로 연계 가능한 툴은 110개 이상에 이른다.

연구소 측은 네이버웍스 가입 유료 ID수가 연내 약 50%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기존 고객기업의 이용 ID 수 확대와 더불어 건설업, 의료, 복지 등 분야의 신규 도입 증가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네이버웍스는 서비스 기획∙개발이나 외부 서비스 연계 등 기능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일례로 스마트건설 및 토목 생산 지원 클라우드 서비스 ‘포토럭션(Photoruction)’ 등 건설업에 특화된 솔루션과의 연계를 들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일본 IT 전문 매거진 닛케이 컴퓨터가 지난달 발표한 '고객 만족도 조사 2021-202’에 따르면, 네이버웍스는 일본 그룹웨어·비즈니스 채팅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됐다. 해당 조사는 25개 부문의 고객만족도 조사로, 주로 기업이나 자체단체 정보시스템 담당이 응답자로 포함돼 일본 내 기업의 IT 투자 판단의 근거로 쓰인다. 네이버웍스는 성능·기능, 운용성, 비용 등 부문에서 전체 평균보다 높은 평가로 1위를 차지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조문영 기자 / mycho@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