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올해 재계 투자와 고용 동시에 이끌었다

입력 2020-11-19 07:00:13 수정 2020-11-19 08:26:1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3분기 누적 투자액 20조8612억 원…작년보다 60.9% 증가
고용인원 10만8998명…정규직 늘고 비정규직 줄어

삼성전자가 올해 코로나19에도 적극적으로 투자와 고용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내 분기보고서를 제출하는 362개 사의 3분기 누적 투자(개별기준 유형자산 및 무형자산 취득액)를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는 총 20조8612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대기업집단 전체 투자액(63조2153억 원)의 33.0%에 해당한다.

대기업집단 전체 투자액은 작년 57조3174억 원에서 올해 63조2153억 원으로 10.3%(5조8978억 원) 증가했다. 여기서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44조3530억 원에서42조3541억 원으로 4.5% 감소하게 된다.


삼성전자의 투자는 작년 같은 기간 12조9645억 원보다 7조8967억 원(60.9%) 증가했다.

20조 원이 넘는 투자액 중 19조1501억 원이 유형자산 취득액으로, 설비투자가 전체 투자액의 91.8%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시장 1위 달성을 목표로 한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하며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약 133조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올해 2월에는 화성사업장에 초미세 극자외선(EUV) 전용 'V1 라인'을 본격 가동했고, 평택캠퍼스에도 처음으로 EUV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라인을 신설하는 등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설비 투자에도 나설 계획이다. 반도체의 경우 메모리 첨단 공정 전환 및 파운드리 EUV 5나노 공정 증설에, 디스플레이는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생산능력 증대 등에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투자 규모는 대기업집단 전체 계열사 중 단연 압도적이었다. 10조 원 이상 투자를 집행한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투자액이 많은 SK하이닉스(5조7877억 원)보다 15조734억 원이 더 많았다.


한편 9월 말 현재 삼성전자 고용인원은 10만8998명으로 1년 전 10만5767명에서 3231명(3.1%) 증가했다. 대기업집단 전체 계열사 중 합병 등 이슈가 아닌 순수 고용 증가 인원이 1000명을 넘은 곳은 삼성전자 뿐이었다.

'기간의 정함이 없는' 정규직 근로자가 10만5122명에서 10만8400명으로 3278명(3.1%) 늘었고 '기간제 근로자'는 645명에서 598명으로 47명(7.3%) 줄면서 고용의 질도 높아졌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 lsh84@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