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홀딩스 “FTX 사태, 재무적 손실 없어…다양한 지원책 논의중”

입력 2022-11-14 15:52:16 수정 2022-11-14 15:52:1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FTX 거래소 내 XPLA 투자자 지원책 논의

<출처=컴투스홀딩스>

컴투스그룹은 FTX 거래소와 관련해 직접 투자한 바가 없어 재무적 손실은 전혀 없다고 14일 밝혔다. 또한 컴투스홀딩스가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XPLA(엑스플라)가 최근 발생한 FTX 사태와 관련해 다양한 지원책을 검토하고 있다.

XPLA 팀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FTX 거래소에 최종 마이그레이션된 XPLA 코인이 안전하게 보관돼 있으며 출금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FTX에 최대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공지했다. 특히 FTX 사태 관련 XPLA 투자자들의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양한 지원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XPLA 투자자에 대한 신속한 보호를 위해 자체적인 대안도 마련하고 있다. 검토 중인 방안은 ‘거버넌스 프로포절’ 승인을 거쳐 예비 항목으로 배정된 XPLA 리저브 물량을 FTX 내 XPLA 투자자들에게 우선 지급하는 방안이다. XPLA 팀은 출범 당시 비상사태 발생 가능성 등을 전제로 전략적 대응을 위해 리저브 물량을 배정한 바 있다.

다만, XPLA 투자자들의 소유 증명과 지급 방식에 대한 법률, 기술적 검토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일정 부분 시간이 소요되거나 진행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XPLA 팀은 FTX 관련 현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결정 사항은 공식 텔레그램, 미디엄,트위터 등 SNS 채널들을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