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프로서비스’ 단계적 폐지…대리운전노조와 단체교섭 합의

입력 2022-10-06 17:03:02 수정 2022-10-06 18:04:1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카카오모빌리티는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이하 대리노조)과 단체교섭에 잠정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10월부터 1년 여간 본 교섭만 20여 차례 이상 진행하며 도출해 낸 결과다.

이번 합의안을 통해 양측은 대리운전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동시에 대리운전 산업에 대한 인식 개선과 고객 안전 증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측은 프로서비스 제도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기로 합의했다. 프로서비스로 수익 기회를 확대하고 있는 기존 프로서비스 이용 기사는 물론 영세 대리운전 업계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전개돼야 하는 만큼, 개선 방안을 함께 논의해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리기사의 영업 중에 발생하는 분쟁이나 여러 가지 고충을 듣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고충처리위원회’ 설치와 대리운전 기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대리운전 산업안전 지킴이’ 선임 등에서도 합의했다.

김주환 대리리노조 위원장은 “앞으로 노사가 교섭에서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현장 대리운전기사의 권익증진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지속적으로 업계의 목소리를 경청하기 위해 애쓸 것이며, 대리운전시장 활성화와 동반성장을 위한 방안들을 다방면으로 꾸준히 논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