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일자리 증가폭 급감…LH 가장 많이 감소

입력 2022-08-08 07:00:08 수정 2022-08-08 06:06:4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주요 공기업 23개 올 상반기 가입자 수 13만8834명
전년 동기 대비 취득자 수 717명↑, 상실자 수 1471명↓
가입자 수 최다 ‘한전’…공공기관 개혁에 순고용 급감 가속화
CEO스코어 500대 기업 국민연금 취득자·상실자 수 전수조사

한국전력공사 사옥 정문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23개 공기업의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순고용 증가폭이 전년동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업별로는 규모가 가장 큰 한국전력에서 국민연금 신규 취득자 수가 컸던 반면,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상실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중 459개사의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를 조사한 결과, 주요 공기업 23개 전체의 지난 6월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13만8834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가입자 수(13만7445명)와 비교하면 1389명(1%) 증가한 수치다.

국민연금 취득자·상실자 수별로 보면, 취득자 수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만1275명에서 1만558명으로 717명(6.3%) 감소했다. 이와 달리 상실자 수는 7789명에서 9260명으로 1471명(18.8%) 증가했다.

이에 따른 올 상반기 순고용 수는 총 1298명이다. 지난해 상반기 3516명이던 것과 비교하면 순고용 증가폭은 2218명(63%) 만큼 감소한 셈이다.

개별 공기업별로 보면 올해 6월 기준 국민연금 가입자 수가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전력공사(한전, 2만4755명)로 집계됐다. 이어 한국철도공사(코레일, 1만9921명), 서울교통공사(1만6436명), 한국수력원자력(1만2690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1만1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상위 5개 공기업은 전체 공기업들 가운데 가입자 수가 1만명 이상을 기록하는 공기업이다.

같은 기간 취득자 수가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전(2320명), 코레일(1322명), LH(1314명)로 나타났다. 반면 상실자 수는 LH(1579명), 한전(1491명), 코레일(1026명) 등이 가장 많았다.

전년 동기 대비 순고용수가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전(829명), 한국농어촌공사(545명), 한국도로공사(445명)로 집계됐다.

주요 공기업의 순고용 수가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경영위기 여파에 따른 임금 삭감, 직원 고용 축소 등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최근 정부의 공공기관 개혁 정책으로 인력 조정 작업이 추진되면서, 향후 순고용 수의 감소 폭이 더 커질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29일 전체 공공기관 350개를 대상으로 하는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각 공공기관이 △기능 △조직인력 △예산 △자산 △복지후생 등 5대 분야에 대한 조정 계획을 세워 기재부로 제출하면, 올 연말부터 조정안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부서는 과감하게 통폐합을 통해 축소시키고, 초과 인원에 대해서는 단계적으로 정리할 방침이다. 또한 신규채용 규모는 자연감소 인력의 비율과 병행해 최소화시키라고 주문했다. 인력감축과 신규채용 감소에 따라, 주요 기관의 순고용 수는 급격히 줄어들 전망이다.

특히 상대적으로 종업원수가 많은 상위 기관들은 정부의 공기업 인력조정 정책의 주 타깃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기관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작업으로 인력 규모가 크게 늘어난 바 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ALIO)에 따르면 해당 기간 동안 △한전 8259명 △코레일 6230명 △LH 2952명 △한수원 2312명을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한편 기재부는 지난달 공공기관 중 재무지표·재무성과·재무개선도 등이 낮거나 부채비율 200% 이상인 재무위험기관 14개를 선정했다. 이 중 국민연금 가입자 수 최다 기업인 한전·코레일·한수원·LH이 포함돼있으며, 모두 ‘사업의 수익성 악화’ 또는 ‘재무구조 취약 판정’을 받았다. 기재부의 재무위험기관 판정은 향후 가입자 수 상위기관들에 대한 순고용 수 급감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CEO스코어데일리 / 현지용 기자 / hj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