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패션 업체 '영원무역·한세실업' 보유주식가치 나란히 증가

입력 2022-01-24 07:00:13 수정 2022-01-24 08:48:2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분율 줄었으나 주가 상승으로 보유주식가치 증가
영원무역, 작년 4분기 최고 실적 기록 추정
한세실업, 미국 '보복 소비'로 선전 예상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이하 국민연금)가 보유한 주요 의류 OEM·ODM 업체의 주식가치가 일제히 올랐다. 주로 미국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업체에 해당했다.

24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2020년 말부터 2021년 말까지 국내 상장사 중 국민연금이 5% 이상 투자한 기업을 조사한 결과, 국민연금이 보유한 영원무역과 한세실업의 주식가치는 2021년 말 기준 각각 2030억원, 102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약 209억원, 170억원씩 증가한 수치다.

국민연금이 전년 대비 영원무역과 한세실업의 지분율을 각각 2.47%, 0.53%씩 줄였으나 보유주식 가치 증가액은 조사 대상 패션 업계에서 나란히 1, 2위를 기록했다. 국민연금이 지난해 말 기준 보유한 지분율은 영원무역 10.5%, 한세실업 11.65%다. 

영원무역과 한세실업은 의류 OEM, ODM 사업을 주요업으로 하고 있다. 미국 등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것이 이들 기업의 특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초기만 해도 이들을 포함한 패션 업체에 타격이 클 것으로 전망된 바 있으나, 뜻밖에 수주가 호황으로 이어졌다.

영원무역은 인기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 ‘파타고니아’의 OEM을 맡고 있다. 또 요가복 업계의 ‘샤넬’로 불리는 미국 ‘룰루레몬’의 위탁제조 업체로 참여하고 있기도 하다. 아웃도어, 운동복 모두 코로나19로 인해 오히려 인기를 끌었다. 이 회사의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 연결 누계 기준 2조4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1.0% 늘어난 3192억원을 기록했다. 주가는 2020년 말 3만1700원에서 2021년 말 4만3650원으로 상승했다. 영원무역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업계 추정되고 있다. 

한세실업은 미국 시장에서 선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가가 2020년 말 1만7500원에서 2021년 말 2만1950원으로 뛰었다. 한세실업의 미국 매출 비중은 약 85%로 알려졌다. 주요 고객사는 갭, 월마트, H&M, 타깃 등이다. 2020년 감소했던 영업이익이 2021년 들어 회복되고 있다. 이 회사의 지난해 3분기 연결 기준 누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한 1조2032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0.8% 증가한 782억원으로 집계됐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윤선 기자 / ysk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