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유니콘 기업, 교수·의사 창업자가 절반 이상

입력 2021-03-04 07:00:19 수정 2021-03-04 08:16:5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창업 평균 나이 43세…조사대상 전체 기업 평균 36세보다 7살 많아


바이오헬스 유니콘 기업 창업자의 절반 이상이 교수나 의사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당시 평균 나이는 43세로 조사대상 유니콘 기업 전체 평균보다 약 7살 많았다.

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유니콘(예비·아기유니콘 포함) 기업 115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출신을 확인할 수 있는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 15곳 창업자 15명 중 10명(66.75%)이 교수 혹은 의사로 조사됐다. 교수가 7명, 의사가 3명이다.

조사대상 전체 유니콘 기업의 창업자 70명 중 10명(14.3%)이 교수, 5명(7.1%)만이 의사였는데 이들 중 대부분이 바이오헬스 분야에 몰려있는 셈이다.

또 바이오헬스 유니콘 기업 창업자들의 창업 당시 평균 나이는 43세로 조사됐다. 이는 전체 유니콘 기업 창업자의 창업 당시 평균 나이인 36세보다 7살 많다.

바이오헬스 분야 유니콘 기업들은 대부분 신약 연구개발(R&D) 중심 사업을 하고 있다. 이는 오랜 기간 해당 분야를 연구해야 기본 지식을 갖출 수 있을 정도로 난이도가 높다. 때문에 의사 혹은 교수 출신의 창업자가 대부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의 대학교 시절 전공 또한 물리학, 미생물학, 약학, 생물정보학, 치의학 등 바이오헬스와 관련이 깊다.

창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벤처 바이오 기업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기업 설명회 때 대표이사가 나서 설명하는 때가 많다. 이때 기본 전문 지식을 갖춘 교수 혹은 의사 출신의 대표이사들이 신뢰를 받는 경우가 많다고 한 업계 관계자는 설명했다.

의사이자 대학 교수 출신인 한 바이오 기업 창업자는 “(투자자들 대상으로) 직접 나서서 제품 원리에 대해 설명해야 하는데, 보통의 경우 이를 습득하는 것부터 시간이 걸린다”면서 “아무래도 의사 출신들이 약리학 등 기본 지식이 있고 환자를 늘 가까이에서 보니 환자가 뭘 필요로 하는지 잘 알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신뢰를 받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의사 출신들만 해당 분야에서 성공한다고 볼 수 없고, 아무래도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과 경영은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 “재무와 회사 경영에 대한 경험이 있는 인물을 추가로 영입하거나 함께 창업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윤선 기자 / ysk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