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화업계, 신사업에 빌린 돈 늘었다…금호석화 ‘보수적인 경영’ 차입금 2000억원↓

시간 입력 2023-12-10 07:00:05 시간 수정 2023-12-08 09:16:13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년 전 대비 LG화학·롯데케미칼·한화솔루션 차입금 늘어나
금호석화, 차입금 2000억원 줄고 차입금 의존도 10.5% 수준

NB라텍스를 생산하는 금호석유화학의 울산고무공장 전경 <사진=금호석유화학>

NB라텍스를 생산하는 금호석유화학 울산고무공장 야경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 본사 전경 <사진=금호석유화학>

석유화학업계가 신재생·친환경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차입금이 크게 늘었다. 그중 금호석유화학은 차입금 부담이 줄었는데, ‘보수적인 경영 기조’가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환경에서 재무 안정성을 높였다.

10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대표 김경준)가 2023년 지정 500대기업 중 2021년~2023년 3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72개 기업(금융사 제외)을 대상으로 차입금 규모와 의존도를 조사한 결과, LG화학, 롯데케미칼, 한화솔루션의 차입금 규모·의존도는 증가했고 금호석유화학의 차입금 규모·의존도는 감소했다.

LG화학은 올해 3분기 기준으로 차입금 총액이 21조9076억원으로 2년 전인 2021년 3분기와 비교했을 때, 7조8888억원(56.3%) 증가했다. 같은 기간 롯데케미칼과 한화솔루션도 각각 6조1293억원(174.6%), 4조1036억원(69.8%) 늘었다.

한화솔루션은 가파른 차입금 증가세를 보이며 올해 3분기 차입금 의존도가 42.9%를 기록했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태양광 사업에 힘 싣고 있다. 미국 최대 태양광 통합 단지인 ‘솔라 허브’는 한화솔루션의 미래 먹거리로 꼽힌다. 솔라 허브를 통해 태양광의 핵심 밸류체인 5단계(폴리실리콘-잉곳-웨이퍼-셀-모듈) 중 원재료인 폴리실리콘을 제외한 4개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한화솔루션은 솔라 허브에 총 3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LG화학과 롯데케미칼은 이차전지 사업에 투자하며 차입금이 증가했다. LG화학의 올해 3분기 차입금 의존도는 28.3%, 롯데케미칼의 올해 3분기 차입금 의존도는 29.2%로 집계됐다.

롯데케미칼은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동박을 생산하는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옛 일진머티리얼즈)’를 인수하는 등 신사업 발굴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 내 대규모 석유화학단지조성 사업인 ‘라인 프로젝트’에 대규모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이 사업은 롯데케미칼이 자회사인 롯데케미칼타이탄과 합작해 오는 2025년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총 39억 달러(약 5조원)을 투자한다.

LG화학은 친환경 소재, 전지 소재, 글로벌 신약 등 3대 신성장동력을 중심으로 2025년까지 총 1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화학이 올해 3분기까지 친환경 소재, 전지 소재 등에 쏟은 건물·설비 투자액은 각각 1조619억원, 5368억원이다. 또한 글로벌 신약과 관련해 ‘아베오 파마슈티컬스’를 인수하는데 7391억원을 투자했다. LG화학은 항암신약 파이프라인을 아베오로 이관해 항암신약 미국 현지 상업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와 달리 금호석유화학은 차입금과 차입금 의존도가 감소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올해 3분기 기준 차입금 총액이 8363억원으로 2021년 3분기와 비교해 2113억원(-20.2%)이 줄었다. 차입금 의존도 또한 10.5%로 2년간 하락세다.

금호석유화학은 과거부터 중시해온 보수적인 경영 기조가 차입금과 차입금 의존도를 낮추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친환경 자동차, 바이오 소재 등을 강화하고 NB라텍스의 기술 및 생산능력을 키우는데 집중하고 있다. 앞서 금호석유화학은 오는 2027년까지 6조원의 대규모 투자 의사를 표명한 만큼, 적기에 투자할 수 있도록 재무 건전성을 구축하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보수적인 경영 기조 아래 석화 업황과 글로벌 경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투자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며 “신사업보다는 기존 석유화학 사업을 강화해 나가는 방향으로 내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대한 기자 / dayhan@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ceo스코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