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탄소중립, 기술과 정책 함께 도약해야”

시간 입력 2023-10-17 17:17:44 시간 수정 2023-10-17 17:17:4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중국 상하이서 세계철강협회장 정기회의 주재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16일 세계철강협회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홀딩스>

최정우 세계철강협회장 겸 포스코그룹 회장이 지난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 정기회의를 주재했다.

17일 포스코홀딩스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정기회의 첫 날인 15일 글로벌 주요 철강사 CEO들이 참석하는 세계철강협회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미래 자율주행 차량 차체 솔루션 개발, 온실가스 배출량 측정 방식의 국제 표준 동향, 세계 철강 수요 전망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최 회장은 “알루미늄 소재 대비 철강 제품의 우수한 친환경성을 더욱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하고 그린스틸 공급 확대 방안, 탈탄소 기술 공동 R&D 프로그램 개발 등 지속가능한 철강산업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이끌었다.

16일 진행된 회원사 회의에는 전 세계 150여개 철강사와 지역별 철강협회 대표들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회원사 회의에 이은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탄소중립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기술과 정책, 두 날개로 함께 도약해야 한다”며 “탈탄소 기술 공동 R&D 프로그램을 통해 회원사 간 공통 과제를 도출하고 전체적인 기술 개발 진행 속도를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또 최 회장은 12월 5일부터 3일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최 예정인 혁신기술 컨퍼런스에서 공동 R&D 프로그램에 대한 운영 계획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포스코는 규산질 비료를 활용한 농업 분야 온실가스 저감 기술로 세계철강협회 주관 ‘2023년 스틸리어워드’에서 지속가능성 부문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규산질 비료는 철강 슬래그의 주성분인 규소(SiO2)를 활용해 만든 비료로, 벼 논에서 메탄 생성균의 활동을 저하시켜 메탄가스의 발생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