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최고 전압 ‘초고압직류송전 케이블’ 본격 양산

시간 입력 2024-06-10 10:40:14 시간 수정 2024-06-10 10:40:1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극소수 업체만 생산 가능한 HVDC 본격 양산
2조원대 장기공급계약 체결한 테네트에 공급

LS전선과 테네트(TenneT)사 관계자들이 최근 강원도 동해시 LS전선 동해사업장에서 열린 ‘525kV HVDC 케이블 양산 기념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전선이 세계 최고 전압인 525kV 초고압직류송전(HVDC) 케이블을 본격적으로 공급한다.

LS전선은 10일 525kV HVDC 케이블의 양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525kV 제품은 현존하는 DC(직류)케이블 중 최고 전압으로, 전 세계적으로 극소수 업체만 생산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LS전선이 양산한 제품은 테네트사의 2GW 규모의 송전망 사업 중 ‘발윈(BalWin)4’와 ‘란윈(LanWin)1’ 프로젝트에 사용된다. 두 프로젝트는 북해 해상풍력단지와 독일, 네덜란드 내륙을 HVDC 케이블로 잇는 사업이다.

LS전선은 지난해 5월 테네트와 2조원대의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는 전 세계 케이블 업체의 단일 수주금액 중 최대 규모다.

HVDC는 AC(교류)에 비해 대용량의 전류를 저손실로 멀리 보낼 수 있어 장거리 송전망을 중심으로 도입이 늘고 있다. 특히 유럽을 중심으로 송전망을 확충하기 위한 해상풍력, 국가 간 전력망 연계 사업에 주로 HVDC 케이블을 채택하는 추세다.

LS전선 관계자는 “최근 유럽연합(EU)가 해상풍력 공급 목표치를 2030년 60GW에서 2050년 300GW로 상향한 만큼 시장 규모가 더욱 확대될 것이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대한 기자 / dayhan@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