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가상체험 견본주택 '메타갤러리' 서비스 개시

입력 2022-04-21 09:41:42 수정 2022-04-21 09:41:4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게임엔진과 3차원 BIM모델 접목해 사실감 높여

'영통 푸르지오 트레센츠' 단지의 메타갤러리 시연 모습.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대표 백정완)이 게임엔진을 활용한 가상체험 견본주택 '메타갤러리'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메타갤러리는 기존 '메타버스 모델하우스'나 '사이버 모델하우스'와는 다른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장 큰 차이점은 1인칭 시점으로 게임을 하는 것처럼 사용자가 조작을 통해 가상공간을 직접 돌아다니며 현실감 있게 상품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건설사가 지정해 놓은 각 실(거실·욕실·방 등)의 특정 지점에서 상품을 둘러 볼 수 있다. 설정된 지점에서 360도 뷰(View)로 실을 둘러 볼 수 있지만, 직접 눈으로 보는 것과는 다르게 화면 왜곡이 발생하고 지정된 장소 외에는 이동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대우건설은 기존 서비스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사용자가 모델하우스를 직접 가서 보는 것과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게임개발용 유니티 엔진과 3차원 BIM(빌딩정보모델링)모델을 활용했다.

메타갤러리는 3차원 BIM 모델을 기반으로 해 현실감 있는 가상공간 구현이 가능하게 됐다. 유니티 엔진을 활용해 사용자는 1인칭 시점으로 게임을 하는 것과 같이 위치와 시점을 이동하고 문을 개폐하는 것과 같은 상호작용을 할 수 있다. 또 공간을 이동하며 각종 분양 옵션 제품을 확인할 수 있으며, 전시용 상품 여부도 클릭 한번으로 확인 가능하다.

3차원 BIM모델의 메타갤러리 적용은 업계 최초다. 3차원 BIM모델은 건물의 설계와 공사를 위해 제작되는 고용량의 정보데이터로써 제작과 활용이 쉽지 않아 통상 전문가용으로 활용된다. 대우건설은 이 모델을 활용함으로써 BIM데이터의 활용도를 높였으며, BIM과 게임엔진을 접목해 뛰어난 그래픽 성능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은 이러한 고사양의 그래픽을 사용자가 어디서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KT 게임박스'와 손을 잡았다. KT 게임박스와의 협업으로 수 기가바이트의 고용량 데이터를 별도의 다운로드 없이 스트리밍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앱이나 개인용 컴퓨터를 통해 손쉽게 가상공간을 즐길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메타갤러리는 현실감 높은 가상공간을 간편한 조작으로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이며, 누구나 손쉽게 접근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BIM기술을 디지털마케팅에 활용한 최초 사례이며, 앞으로도 메타버스, NFT(Non-Fungible Token) 등 신기술을 활용해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타갤러리는 5월 초 분양예정인 수원 '영통 푸르지오 트레센츠'와 '영통 푸르지오 파인베르' 단지에서 최초 공개된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