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2050년 세계 7위·매출 40조 목표…“보잉 버금가는 기업 될 것”

입력 2023-01-12 11:44:56 수정 2023-01-12 11:44:5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항공우주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목표
수출 및 기술 R&D에 5년간 1.5조원 투자

강구영 KAI 사장이 11일 사천 본사에서 열린 비전 선포식에서 ‘글로벌 KAI 2050’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2050년 매출 40조원, 세계 7위 항공우주기업으로 성장을 목표로 한 ‘글로벌 KAI 2050’ 비전을 선포했다. 강구영 KAI 사장은 “새로운 비전 ‘글로벌 KAI 2050’을 달성한다면 KAI는 보잉이나 에어버스에 버금가는 아시아의 대표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I는 지난 11일 사천 본사에서 열린 비전 선포식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50년 미래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는 국내외 사업장 전임직원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강구영 사장은 직접 회사의 비전을 발표했으며, 구성원과 토크콘서트를 진행하며 비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KAI는 과거 KT-1·T-50·수리온 등 국산 항공기 개발을 향한 도전과 열정이 깃든 KAI DNA를 이어받고 제2의 창업 수준의 혁신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퀀텀 점프한다는 전략이다. 이러한 의미가 담긴 ‘Global KAI Beyond Aerospace’를 새로운 슬로건을 제시했다. 

먼저 KAI는 수출 확대로 글로벌 시장 진출과 미래사업 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경제·안보환경 변화에 발맞춰 내수의 한계를 극복하고 군·민수 수출 확대를 통한 장기적인 성장 모멘텀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급변하는 안보 환경 속에서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과 신속한 대응으로 성공한 FA-50 폴란드 수출로 기존 서방무기 체계의 불모지로 여겨졌던 유럽 시장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에 유럽과 아프리카 시장을 확대하고 전통적 수출지역인 동남아와 남미 시장을 강화한다. 아울러 미국 중심의 북미와 오세아니아 등으로 대륙별 거점을 넓힌다.

이를 위해 FA-50 수출형·단좌형 등 고객 맞춤형 성능개량을 추진하고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또한 민수 수출은 글로벌 공급망체계 재편 상황을 기회로 삼아 품목과 고객을 다변화하고 항공기 국제공동개발 참여를 확대해 민항기 요소기술 확보를 통해 수주 경쟁력을 높인다.

또 KAI는 다가오는 미래를 준비하고 향후 30~50년간 지속 가능한 먹거리 창출을 위해 과거 추격 전략에서 선도적 개발 전략으로의 전환을 선언하고 미래형 신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미래 전투기 시장대응과 자주국방 항공력 강화를 위해 6세대 전투기와 고기동헬기 개발 가능성을 선제적으로 검토하고 기반 기술을 확보 등 개발 전략을 조기에 구체화한다.

또한 대형기체 연구개발 등 선행연구와 국제공동개발 확보한 민항기 요소기술을 기반으로 군용 수송기는 물론 자체 중대형 민항기 개발도 추진한다.

KAI는 수소·전기항공기 등 친환경 기술과 자율 주행 등 미래 비행체 기술개발을 통해 한국형도심항공모빌리티(K-UAM) 생태계 구축을 위한 민·군 겸용 AAV(미래형 비행기체) 독자 플랫폼도 개발한다.

우주사업도 기존 중·대형 중심의 위성 플랫폼을 소형·초소형까지 확대하고 고부가가치 위성 서비스 시장 진출을 통해 민간 중심의 뉴스페이스 시대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4차 산업 혁명 핵심 요소기술 내재화로 미래사업도 준비한다. KAI는 인공지는(AI), 빅데이터, 메타버스 등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한 첨단 핵심 기술을 강화함으로써 항공기 하드웨어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체질 변화를 도모한다.

우선 6세대 전투체계 구축에 필요한 AI, 유무인 복합체계, 항전장비 등을 집중 개발해 요소기술을 내재화한다. AI 기반의 자율·전투임무 체계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지정비 기술을 확보하고 미래 소프트웨어와 항전기반 기술, 메타버스 모의비행훈련체계 등 개발을 위해 R&D 역량을 강화한다.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항공기 설계, 지능형·자율운영 제조 기술 등 디지털 생태계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KAI는 비전달성을 위해 투자 확대에 나선다. KAI는 향후 2027년까지 5년간 R&D 투자에만 1조5000억원을 투입하고 이후 6~10년간 매출의 5~10%인 3조원 규모로 투자를 확대한다.

강구영 사장은 “지난 40년간 항공우주산업을 이끌었던 KAI DNA에 담긴 통찰과 도전, 열정과 창의 정신이 되살아난다면 KAI는 충분히 세계적인 기업으로 퀀텀점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