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대손보전기금부 제도개선으로 농업인 지원 확대

입력 2022-05-18 14:14:15 수정 2022-05-18 14:14:1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후계농업인 신용대출 한도 최대 3000만원까지 확대 시행

권준학 NH농협은행장. <사진제공=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업인 지원확대를 위한 농림축산정책자금 대출업무규정을 개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농림축산정책자금 대출업무규정은 농림축산식품부 훈령으로 농업인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정책자금에 대해 규정하고 있다.

이번 개정으로 후계농업인의 무보증신용대출 한도가 최대 3000만원까지 확대된다. 또,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 담보대출의 대손보전대상에 농업경영회생자금이 추가돼 경영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영농활동에 재기기회를 제공한다.

NH농협은행 대손보전기금부는 개선사항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미래의 농업발전을 이끌어 나갈 유망한 예비농업인의 육성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의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대손보전기금부는 신용력과 담보력이 부족한 농림어업인의 정책금융지원을 위해 1995년 정부와 농협·수협·산림조합 공동으로 설립하여 대손보전기금을 운영하는 부서로 대출이 부실화될 경우 손실을 보전해줌으로써 금융기관이 농림어업인에게 적극적으로 대출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있다.

권준학 은행장은“이번 제도개선은 미래의 농업을 짊어질 후계농업인들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협력해 이루어진 성과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재정위기 농가에 경영회생기회를 제공하는 취지를 살려 농협의 사회적책임(ESG)을 적극 실천하고 농업금융 전문은행으로서의 역할을 지속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안은정 기자 / bonjour@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