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전문투자자 대상 국내 최초 해외주식 DLC 거래 시행

입력 2022-05-16 13:08:36 수정 2022-05-16 13:08:3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국내 증권사 중 DLC 최초 도입… 최대 7배의 레버리지 상품이 상장

미래에셋증권이 국내 최초로 해외주식 DLC 상품의 거래를 도입한다.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은 국내 최초로 해외주식 DLC 상품의 거래를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DLC(Daily Leveraged Certificates)는 기초자산의 일일 변동폭을 추종하는 상품이다. 기초자산은 텐센트, 알리바바 등과 같은 중국 위주의 기업들과 HSI, S&P500 등의 주가지수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대 7배의 레버리지 상품이 상장됐다. 현재 DLC는 싱가포르 거래소에 약 260여 개 상장돼 거래 중이다.

DLC는 국내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레버리지 ETN과 유사한 구조이지만 차이점이 있다. 레버리지가 최대 7배까지 확대된 만큼 ‘에어백 매커니즘’이라는 안전장치가 장착돼 있다. 기초자산의 가격이 급변할 경우 이를 진정, 완화시켜 줄 수 있는 장치이다. 국내 주식시장의 ‘사이드카’, ‘서킷브레이커’와 비슷한 개념을 개별 종목에 적용한 것이다. 에어백이 발동되면 30분간 DLC 매매가 중단되며, 이후 재조정된 가격으로 거래가 재개돼 빠른 시간에 큰 손실을 볼 수 있는 위험을 줄여주는 제도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다양한 레버리지의 양방향(Long, Short) 상품이 모두 상장되어 있는 DLC가 새로운 투자 기회와 더불어 숏 포지션을 이용한 헤지 용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상장 종목의 기초자산이 중국, 홍콩에 집중된 만큼 기존에 중국 투자에 관심이 있었던 투자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버리지의 규모를 고려해 이번 DLC 매매는 전문투자자에 한하여 허용된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이날부터 미국시장 개별주식의 호가와 잔량을 20호가로 확대해 전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이는 미국 현지에서도 피델리티, 모건스탠리, 찰스슈왑과 같은 탑티어 증권사들만이 제공하는 ‘토탈뷰 서비스’로 나스닥과 협업을 통해 국내에 투자자들에게 선보이게 됐다.

[CEO스코어데일리 / 홍승우 기자 / hongscoop@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