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화·기계와 맞손…스마트팩토리 및 제조분야 DX 협력

입력 2021-07-27 15:09:46 수정 2021-07-27 15:09:4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스마트팩토리 플랫폼과 협동로봇 연계 신규상품 출시

KT가 ㈜한화·기계와 스마트팩토리 신규상품 출시 및 제조분야 DX 사업협력 추진을 주요 내용으로 한 MOU를 맺었다. MOU 후 옥경석 ㈜한화·기계 대표이사와 신수정 KT Enterprise부문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KT>

KT는 ㈜한화·기계와 스마트팩토리 신규상품 출시 및 제조분야 디지털 전환(DX) 사업협력 추진을 주요 내용으로 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KT는 이번 ㈜한화·기계와 협력을 통해 5G에 기반을 둔 스마트팩토리의 사업 주도권을 확보하고 제조분야 DX 사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KT의 통신 인프라(5G·플랫폼)와 ㈜한화·기계부문의 자동화 역량을 결합해 △협동 로봇(코봇) 신규상품 출시 △신규상품 활용 자동화 시스템 구축 및 고객사 공동 발굴·사업화 △대형 프로젝트 발굴 및 제조분야 DX 사업협력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국내 제조기업의 스마트화를 통한 생산효율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올해 3분기 KT의 5G, 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팩토리메이커스와 ㈜한화 기계부문의 협동로봇 3종(HCR-3·5·12) 제품을 연동한 신규상품을 출시한다. 이는 기존 자동화 설비에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을 결합해 장비 중심의 공정관리, 실시간 상태 모니터링 및 생산분석 리포팅이 가능하다.

또 양사는 새롭게 출시할 상품을 바탕으로, 양사에서 보유한 사업기회 및 고객사를 공유하고 영업, 컨설팅 제안 등의 업무를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 같은 실질적인 사업협력을 통해 양사의 미래 성장동력인 스마트팩토리 분야의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매출 확대를 가속화 할 계획이다.

KT의 다양한 ICT 솔루션과 한화가 보유한 스마트팩토리 장비 및 솔루션을 결합해 제조분야 DX 사업 공동 진출도 본격화 할 계획이다. 양사는 디지털 클러스터 구축사업이나 대형 고객사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프로젝트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스마트팩토리 분야 선도업체로 자리매김하고 다양한 사업 경험 확보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KT 신수정 Enterprise 부문장은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선도업체인 ㈜한화·기계와 에코 생태계를 구축하고 협력 관계를 강화해 제조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며 “KT가 GDP의 30%, 수출의 90%를 차지할 정도로 대한민국 경제의 중추역할을 담당하는 국내 제조업의 DX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