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새틀라이트 아시아 참가…유럽·아프리카 시장 공략

입력 2021-07-14 10:52:31 수정 2021-07-14 10:52:3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그리스 현지서 위성과 5G 연동 기술 최초 시연

헬라스셋(Hellas Sat) CEO가 하이브리드 라우터 시연회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KT>

KT SAT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위성통신 전시회인 ‘새틀라이트 아시아(Satellite Asia) 2021’에 참가한다고 14일 밝혔다.

‘새틀라이트 아시아’는 글로벌 테크 리더가 모이는 ‘Asia Tech x Singapore(AT x SG)’ 행사의 위성통신분야 전시회로 이날부터 16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KT SAT은 오는 15일 ‘하이브리드 라우터 솔루션으로 보는 위성통신의 미래’라는 주제로 발표 세션를 진행한다. 해당 세션에서는 하이브리드 라우터 전송 기술의 특장점 및 활용 분야(Use case)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KT SAT의 하이브리드 라우터는 이종 통신을 하나로 묶는 통신규칙(프로토콜)을 이용해 기존 5G 서비스보다 신뢰도 높은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5G통신이 끊기더라도 위성망을 통해 끊김 없는(Seamless) 통신을 제공하기 때문에 모바일 통신 품질 개선 외에도 안정적인 통신이 중요한 군·정부, 재난, 모빌리티 분야 등 다방면에 활용될 수 있다.

KT SAT은 ‘위성-5G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을 지난해 무궁화위성과 KT 5G 통신망을 연동해 이미 선보인 바 있다. 당시KT SAT은 KT 융합기술원과 공동으로 구현한 세계 최초 위성-5G 통신 간 연동 기술을 공개해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올해는 이를 작년보다 발전시켜 해외 통신 환경으로 기술 검증 범위를 확대했다. 하이브리드 라우터의 탁월한 품질을 글로벌 서비스로서 선보일 계획이다.

KT SAT은 이번 전시회를 위해 이달 초 그리스에서 현지 위성 사업자인 헬라스셋(Hellas Sat)과 하이브리드 라우터를 활용한 정지궤도위성(HellasSat-3)과 그리스 상용 5G 네트워크 간 연동 테스트를 진행했다. 하이브리드 라우터를 해외 현지에서 테스트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테스트 결과는 새틀라이트 아시아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해당 시연의 하이브리드 라우터에는 KT 소프트웨어 인프라 기술이 적용됐다. 하이브리드 전송 기술을 서비스형 네트워크(Network-as-a-Service) 형태로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이 기술은 퍼블릭 클라우드, MEC(Mobile Edge Computing) 등 다양한 클라우드 환경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해외 현지에서 한국의 선진적인 5G 기술과 연동한 KT SAT의 위성통신 기술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5G 시대에 혁신적인 신기술 도입을 통해 위성통신이 각종 통신 환경의 진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T SAT이 새틀라이트 아시아 2021에서 발표하는 ‘하이브리드 라우터’ 세션은 전시회 홈페이지에서 무료 계정 등록 후 관람할 수 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