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우디 DX 구축 속도… 현지 ‘iot squared’와 MOU 체결

시간 입력 2023-12-07 10:39:10 시간 수정 2023-12-07 10:39:1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난 10월 사우디 DX 구축 사업 수주 소식 이후 첫 업무협약
사우디 D·X 주축 ‘STC그룹’과 ‘PIF’간 합작사인 iot squared와 맞손

3일(현지 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서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정책 대표(왼쪽 두번째)와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왼쪽 세번째), 오트만 알다하시 iot squared CEO(왼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출처=네이버>

네이버클라우드(대표 김유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IoT·스마트시티 기술 솔루션 기업 iot squared와 사우디아라비아 디지털 전환(D·X) 협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0월 수주 소식을 알린 팀 네이버의 사우디아라비아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이 진전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iot squared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디지털 전환 사업을 이끄는 주축인 STC그룹과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공동설립한 조인트벤처다. 이는 네이버가 지난 10월 알린 사우디아라비아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 수주 소식에 이어 체결된 첫 업무협약으로, 팀 네이버의 현지 파트너로 iot sqaured를 맞이한 셈이다.

양사는 이번 MOU를 계기로 IoT, 디지털 트윈, 로보틱스 등 전반적인 최첨단 ICT 프로젝트에 대해 협업하고, 이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가 차원의 디지털 전환을 도모하게 된다. 양사는 팀 네이버가 구축할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도시계획, 모니터링, 시뮬레이션 등에 활용하고, 로보틱스,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 구축에도 다각적으로 협력하게 된다. 나아가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에서 디지털 트윈 플랫폼의 새로운 활용 방안까지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정책 대표는 “사우디아라비아에 구축할 디지털 트윈이 파트너들과 함께 시너지를 낼 오픈 플랫폼 형태로 구축될 예정인 만큼, iot sqaured와 같은 유수의 파트너들과 지속적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네이버의 기술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하는 최첨단 스마트시티의 기술 수준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트만 알다하시 iot squared CEO는 “iot squared와 네이버클라우드가 맺은 이번 MOU는 기술 진보와 혁신의 가능성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iot squared는 네이버의 디지털 트윈을 활용해 보다 차별화된 스마트스티 플랫폼을 만들 예정이며, 이를 통해 양사가 함께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미래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ceo스코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