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 3분기 영업익 650억 69%↓…“광물 하락·전방수요 부진 맞물려”

시간 입력 2023-11-07 14:59:15 시간 수정 2023-11-07 14:59:1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3분기 매출액 1조9038억원·영업이익 650억원
전년 대비 매출액 16.7% 늘고 영업이익 69%↓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사옥 <사진=에코프로머티리얼즈>

에코프로가 전지재료 사업의 제품 판매량이 늘었으나 광물 가격이 하락해 수익성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요 계열사의 경우, 전방 산업의 수요 부진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

에코프로는 3분기 매출액 1조9038억원, 영업이익 65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6.7%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9.3% 줄었다.

주요 계열사별로 살펴봤을 때, 에코프로비엠 매출액은 1조8033억원, 영업이익은 459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대비 1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8% 감소했다.

에코프로비엠은 전기차용 배터리의 양극재 판매량이 증가했으나 메탈가 하락에 따른 판가 하락으로 전 분기(1조9062억원) 대비 매출액이 줄었다. 또한 메탈가 변동성이 확대해 스프레드 마진이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코프로비엠은 재고자산평가손실이 발생했으며 연결 기준 340억원 규모가 분기 수익성을 끌어 내렸다고 전했다.

친환경 토털 솔루션 기업인 에코프로에이치엔은 매출액 654억원, 영업이익 11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7.9%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1.8% 감소했다.

에코프로에이치엔은 미세먼지 저감 사업 중심의 영업 활동을 강화하며 매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의 경우, 기존 필터·온실가스 등에서 미세먼지 관련 사업으로 매출 믹스 변화가 이뤄지며 수익성이 소폭 줄었다.

에코프로는 고가의 원재료 소진 및 사업 체질 개선을 통해 스프레드 마진 회복에 나설 방침이다. 지주사의 적극적인 해외 자원개발 프로젝트 참여로 핵심 원재료에 대한 구매 경쟁력 강화할 계획이다. 리튬, 니켈 등 전지재료 사업의 핵심 원재료를 확보할 전망이다.

또한 스크랩에서 리튬·전구체까지 인라인(In-line) 공정을 구축하고 생산성 극대화 및 투자 효율 제고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에코프로는 공정 내 불순물 처리 및 폐수 무방류 시스템을 적용해 환경 규제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광물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줄었다”며 “4분기에도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원가절감 등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을 강도 높게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대한 기자 / dayhan@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