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톡에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 도입

시간 입력 2023-09-13 14:32:24 시간 수정 2023-09-13 14:32:24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상대방이 전화번호 저장 시 카카오톡 친구 추가 여부 이용자가 직접 설정
이용자 편의 향상 및 스트레스 감소 위한 ‘카톡이지’ 프로젝트 일환

카카오가 카카오톡 업데이트를 진행하며 이번 업데이트에는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이 도입됐다. <출처=카카오>

카카오(대표이사 홍은택)가 12일 카카오톡에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을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톡을 최신버전(v10.3.5)으로 업데이트한 이용자는 카카오톡 설정 내 프로필 관리 영역에서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 활성화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기존에는 상대방이 이용자 전화번호를 저장하면 상대방 친구리스트에 이용자가 자동으로 추가됐지만, 옵션을 비활성화하면 다른 사람이 내 전화번호를 연락처에 가지고 있거나 전화번호 검색해 친구 추가를 시도해도 친구 추가가 되지 않는다.

카카오톡에는 이미 멀티프로필/차단/톡사이렌 등 사생활 보호 기능이 존재했지만 원치 않는 상대가 친구 추가하거나 피싱/스팸 등 불필요한 메시지로 스트레스를 받았던 이용자 불안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업데이트 이후 해당 옵션을 비활성화한 이용자를 친구로 추가하기 위해서는 친구탭 내 상단에 친구 추가 버튼을 클릭해 카카오톡 ID로 추가하거나 친구 추가용 QR 코드를 스캔해야 한다. 또는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에서 친구의 프로필을 클릭해 친구를 추가할 수 있다.

‘전화번호로 친구 추가 허용’ 옵션은 카카오가 진행하고 있는 ‘카톡이지’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카카오는 이용자의 대화 스트레스, 부담을 줄이고 일상 속 편의를 높이기 위한 취지로 지난 5월 카톡이지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3개월간 ‘조용히 나가기’, ‘조용한 채팅방’ 등 다양한 개선 기능들을 추가했다.

카카오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한 이용자 편의 기능들도 도입했다. 우선 실험실 기능이었던 ‘말풍선 더블탭 공감 기능’이 정식 기능으로 반영됐다. 이용자들은‘하트', ‘엄지척', ‘체크' 등 자신이 설정한 공감을 말풍선을 더블탭해서 쉽게 빠르게 남길 수 있다.

카카오톡 내 저장 여유공간도 손쉽게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한 이용자들은 설정 내 저장공간 관리에서 보유한 채팅방별 데이터 크기를 확인할 수 있으며, 보유한 캐시/미디어 데이터를 일괄 관리할 수 있다.

양주일 카카오 카카오톡 부문장은 “카카오톡이 많은 국민들에게 사랑받으며 성장해 왔지만 대화의 양, 소통 목적 등이 다양화되며 이용자 불편과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카톡이지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편의 기능을 개선/추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개선 사항들을 반영해 이용자 만족도 및 편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톡이지 프로젝트는 이용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카카오가 지난 8월 공식 SNS채널에 업로드한 카톡이지 캠페인 영상은 총 278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캠페인 영상은 카카오가 이용자들을 만나 카톡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듣는 인터뷰를 시작으로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카톡 변화에 대해 흥미롭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현재 ‘좋아요’와 ‘댓글’이 약 10만 개 가량 달리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용자들은 “조용히 나가기와 메시지 공감 기능이 정말 좋다”, “이용자의 니즈와 반응을 살펴보고 개선하려는 노력이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