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 상반기 22조7000억 투자…전년대비 12.9%↑

입력 2022-11-21 14:39:56 수정 2022-11-21 14:39:56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조사한 '2021년 R&D 투자 1000대 기업 현황' 인포그래픽.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가 21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국내 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R&D 투자액을 조사한 결과, 전년동기 대비 2조6000억원(12.9%) 늘어난 총 22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R&D 스코어 보드’ 조사는 지난해와 올 상반기의 R&D 투자액 및 올해 R&D 투자액 전망을 보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산업부는 KIAT와 매년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 공시 상장기업,기타 외감법인의 개별 감사보고서 및 반기보고서를 분석하고 있다.

국내 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의 R&D 투자액은 지난해 60조원을 기록했다.

올해 R&D 투자액은 최근 3년간 1000대 기업의 상반기 R&D 투자비중(35% 내외)을 고려해 산출됐다. 이에 따라, 전년 대비 9.4%(5조7000억원) 증가한 66조1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주요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지난해 상위 1000대 기업 R&D 투자액 52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전체의 87.6%를 차지하는 비중이다.

그 다음으로는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3조5000억원),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1조5000억원) 등에서 많은 R&D 투자를 보였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인플레이션, 금리인상 등 대내외 기업 경영 불확실성 확대에도 코로나 19 이전 수준으로 기업의 R&D 투자 증가율이 회복한 것은 우리 경제의 혁신 성장에 매우 긍정적 요소”라며 “앞으로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R&D 투자에 임할 수 있도록 목표중심·도전적 R&D 확대, 사업화 촉진, 규제 개선 등 민간과 성과 중심의 산업기술 R&D 혁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현지용 기자 / hj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