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에서도 검색 빠르게 제공”…네이버, 검색 서비스에 ‘HTTP/3’ 도입

입력 2022-11-15 11:26:15 수정 2022-11-15 11:26:1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출처=네이버>

네이버가 국내 플랫폼 기업 최초로 자사 검색 서비스에 HTTP/3를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HTTP/3는 앱/브라우저와 웹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한 3세대 표준 프로토콜(protocol)이다. 지난 6월 국제인터넷기술위원회(IETF)가 차세대 웹 통신 표준 프로토콜로 제정했다. 

이는 기존 HTTP/2가 제정된 2015년 이후 약 7년 만의 변화다. 네이버는 지난 2015년 국내 플랫폼 사업자 중 최초로 HTTP/2를 도입한 데 이어, 이번 HTTP/3 역시 국내 사업자 중 가장 빠르게 서비스에 접목했다.

네이버 검색은 HTTP/3를 도입함으로써 기존 대비 더욱 빠르고 안정적인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TTP/3는 브라우저와 웹서버 간 최초 연결 시간을 단축시켜, 결과적으로 웹페이지 데이터가 사용자에 도달하는 시간을 줄인다. HTTP/3가 도입된 네이버 모바일 앱/웹 혹은 PC 브라우저에서 기존 대비 검색 페이지가 더욱 원활히 구현된다.

실제로 HTTP/3를 상대적으로 속도가 느린 3G 네트워크 환경에 도입해 테스트를 거친 결과, 첫 번째 데이터 도달 시간은 2.3초에서 1.8초로, 웹페이지에 검색 결과 화면이 최초 출력되는 시간은 3.4초에서 2.4초로 각각 약 23%, 29%씩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HTTP/3는 기존 HTTP/2 대비 네트워크 음영지역 혹은 상대적으로 전파가 약한 지역에서도 보다 안정적으로 검색 결과를 노출하는 것이 장점이다.  엘리베이터나 터널 등 모바일 네트워크가 원활하지 않은 구역에서도 사용자에 보다 원활히 검색 결과를 전달할 수 있다. 네트워크 레이턴시(latency)값이 높은 3G 혹은 해외 환경에서 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기존 HTTP/2는 최초 연결 요청부터 전송까지 2, 3회의 추가 트래픽이 소요되지만, HTTP/3은 연결과 동시에 실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방식이기 때문이다.

네이버 검색은 현재 일부 사용자 대상 HTTP/3를 시범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일정 기간 베타 테스트를 거친 후 연내 전체 사용자 대상으로 HTTP/3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재헌 네이버 서치CIC 책임리더는 “HTTP/3는 이미 각종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들이 빠르게 채택하며 글로벌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네이버는 국내 사업자 중 최초로 이를 도입해 검색 사용자에 차별화한 검색 편의성을 제공하며 관련 분야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