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3분기 영업이익 174억원… 전년 동기 대비 6.58%↑

입력 2022-11-04 16:52:22 수정 2022-11-04 16:52:2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출처=웹젠>

웹젠(대표 김태영)이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58% 증가한 174억1600만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 직전 분기 대비 14.4% 감소한 595억5800만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88억16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53% 증가했다.

지식재산(IP)별 매출 규모는 ‘뮤’ 시리즈가 393억원, ‘R2’ 시리즈가 128억 원, ‘메틴2’가 25억 원, ‘샷온라인’ 12억 원 등으로 집계됐다.

국내 매출은 306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33% 줄었지만, 해외 매출은 289억원으로 같은 기간과 비교해 23% 늘었다. 웹젠은 전년 동기 대비 국내 매출이 감소하면서 전체 매출이 다소 줄었지만, 자체 개발작인 모바일게임 ‘R2M’의 대만 서비스를 비롯한 해외사업 비중이 19% 이상 늘면서 감소세를 소폭 상쇄했다.

영업 비용은 총 4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 늘었지만, 직전 분기 대비 32% 감소했다. 영업비용 중에서는 지급수수료가 17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건비 165억원, 광고선전비 46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웹젠은 자회사 개발 신작인 대형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프로젝트M’, 수집형 RPG ‘프로젝트W’, 웹젠레드코어의 신규 프로젝트 등의 개발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또 퍼블리싱 신작인 ‘어웨이큰 레전드’의 출시 일정 조율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게임산업 전반적으로 다소 침체된 상황이지만 미래 성장을 위한 자체 게임 개발은 물론이고 퍼블리싱과 스타트업 투자까지 일관되게 진행할 계획”이라며 “남은 하반기 사업 상황도 신중하게 검토하며 내년 이후의 경영·사업 계획까지 안정적으로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