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배달서비스 공제조합’ 참여…자본금 47억 출자

입력 2022-10-27 23:45:11 수정 2022-10-27 23:45:1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우아한청년들이 운영하는 경기 남양주시 소재 이륜차 안전 교육시설인 '배민라이더스쿨'의 실습 현장. <출처=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의 배달서비스를 담당하는 우아한청년들은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조합원으로 참여, 자본금 47억원을 출자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배달업계 9개사는 지난 2월부터 배달종사자의 유상운송보험료 부담 완화와 이륜차 안전운전 환경 조성 등을 위해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을 추진해왔다.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은 조합원의 이익을 좇는 통상의 공제조합과 달리 배달 라이더의 정책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정책적 공제 성격이 강하다.

국토부와 9개 업체들은 약 8개월에 걸쳐 조합 운영안, 자본 및 출자금 등에 관한 논의를 거쳐, 이날 전체 자본금 110억원 규모의 공제조합 설립을 알리는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공제조합 출범으로 라이더들의 안전성과 직업 안정성은 한층 강화된다. 우선 유상운송보험 부담이 낮아진다. 유상운상보험은 사고 발생 시 배달 종사자들의 형사처벌 및 경제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수단이다. 그러나 배달용 이륜차의 경우 많게는 1년에 수백만원에 달할 정도로 보험료가 높아 실제 배달종사자들의 보험 가입율이 매우 낮았다. 이에 조합에서는 배달종사자들에게 기존 보험료 대비 최소 15% 낮춘 금액으로 유상운송용 공제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배달종사자들의 배달 수행 환경도 개선될 전망이다. 조합 측에서는 안전 교육 및 라이더 편의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구상 중이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는 “정부와 함께 발족한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배달종사자분들의 안전 관리 및 권익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