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누리호’ 기술이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입력 2022-10-07 18:27:58 수정 2022-10-07 18:27:58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1차 발사 당시 누리호. <출처=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기술을 이전 받을 민간 기업(체계종합기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7일 정부는 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제43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개최해 ‘한국형발사체 체계종합기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결과안’을 심의·확정했다. 체계종합기업은 누리호 주관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협의해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영 등 발사체 전주기 기술을 이전 받게 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앞으로 항우연과 업무 세부 내용 및 기술 이전 항목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다. 협상이 완료되면 11월 중 계약을 거쳐 체계종합기업으로 최종 확정되며, 본격적으로 내년 상반기에 예정된 누리호 3차 발사를 위한 사전 준비 및 발사 운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협상을 완료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체계종합기업으로 최종 확정될 경우, 누리호 주관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협의해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영 등 발사체 전주기 기술을 이전 받게 된다. 또한 그와 함께 한국형발사체 1∼3단과 전기체(ILV, Integrated Launch Vehicle) 제작을 주관하고, 구성품 제작 참여기업에 대한 총괄관리를 수행한다.

과기정통부는 개발된 차세대발사체는 향후 누리호로 발사하지 못하는 달착륙선을 비롯한 우주탐사 수요와 대형위성 발사 수요에 대응해 해외 발사체에 의존하던 국가 발사 수요를 국내 발사체로 대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