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패션플랫폼 ‘포쉬마크’ 인수…“글로벌 ‘커뮤니티 커머스’ 키운다”

입력 2022-10-04 17:38:03 수정 2022-10-05 09:05:4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북미 패션 C2C플랫폼 ‘포쉬마크’ 2조3000억원에 인수
최수연 대표 “‘커뮤니티 커머스’라는 새 리테일 시장 개척”

최수연 네이버 대표(왼쪽)와 김남선 최고재무책임자(CFO)가 4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패션 플랫폼 ‘포쉬마크’ 인수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네이버 밴드 동영상 캡쳐>
최수연 네이버 대표(왼쪽)와 김남선 최고재무책임자(CFO)가 4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패션 플랫폼 ‘포쉬마크’ 인수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네이버 밴드 동영상 캡쳐>

네이버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커뮤니티 커머스’를 점찍었다. 북미 시장 최대 패션 플랫폼 업체를 전격 인수해, 커뮤니티와 커머스를 결합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것이다.

4일 네이버는 북미 최대 패션 C2C(개인 간 거래) 플랫폼 ‘포쉬마크’를 16억달러(약 2조3000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히고, 이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포쉬마크는 커뮤니티 서비스가 결합된 중고패션 C2C 플랫폼이다. 2011년 설립된 이후 총 80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이날 온라인 설명회에서 “치열한 경쟁 속에서 우리가 직접 거점을 확보할 수 있고, 우리의 최신 기술 트렌드나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가장 최적의 분야, 가장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분야가 C2C 그리고 특히 패션 커머스라고 판단했다”며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는 최근 패션·한정판·명품 등 글로벌 버티컬 C2C 플랫폼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한정판 리셀마켓 ‘크림’, 명품 중고거래 플랫폼 ‘시크’를, 일본에서는 의류·액세서리 전문 리셀마켓 ‘빈티지시티’, 유럽에서도 명품 리셀 플랫폼 ‘베스티에르 콜렉티브’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네이버가 인수한 포쉬마크는 지역 단위의 소셜·커뮤니티 기능을 갖춘 커머스 플랫폼이다.  사용자(구매자)는 지역별로 팔로잉 구성이 가능하며, 자신이 팔로우한 인플루언서·셀러의 피드를 보며 자신의 취향에 맞는 아이템이나 게시글을 발견할 수 있다.

이같은 특징 때문에 포쉬마크 사용자의 약 80%가 MZ세대로 이뤄져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포쉬마크에는 지난해 말 기준 760만명의 구매자들과 560만명의 판매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커뮤니티 활성 사용자 수 역시 3700만명에 이른다. 10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셀러들도 나타나고 있으며, 일간 50만건 이상의 새로운 판매글이 게시되고 ‘좋아요’, ‘공유’ 등 10억건 이상의 상호작용이 플랫폼내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번 인수는 네이버가 추진 중인 ‘관심사 기반 커뮤니티’ 강화를 위한 일환으로 보인다. 최 대표는 지난 2분기 실적발표에서 “이용자들이 ‘관심사’에 따라 모이고 소통하며 커머스까지 이어지고 있어 이에 대응하는 신규 서비스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최 대표는 이날 설명회에서도 “글로벌 시장에서 네이버만이 구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 커머스’라는 새로운 리테일 형식을 정립해 보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커뮤니티 커머스’ 구축을 통해 커머스와 광고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구상이다.  실제 커머스(C2C 플랫폼)에 커뮤니티를 결합하면 이용자의 플랫폼 체류시간이 늘어나고, 관심사 기반 광고를 보거나 플랫폼을 둘러보던 중 계획에 없던 소비를 할 확률이 높다.

이용자가 단순히 제품구매를 목적으로 거래 플랫폼에 접속하는 것이 아니라 거래 플랫폼(커뮤니티)에 체류하다 사고 싶은 제품을 ‘발견’하면 구매로 이어지는 소비 매커니즘이 확대되는 것이다. 이와 함께 플랫폼에 게재되는 광고 단가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북미 지역 M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네이버 웹툰’과 ‘왓패드’를 중심으로, 스토리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과 포쉬마크를 통한 커머스 사업 간 연계를 늘려나갈 방침이다.

최 대표는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북미 1위 패션 C2C 플랫폼인 포쉬마크를 인수하면서, 북미 MZ세대를 더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미래의 핵심 사용자들에게 C2C 쇼핑, 웹툰, K-팝 콘텐츠를 넘나드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