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업계, 안전경영 강화 움직임 확산…투자 늘리고 조직문화 개선

입력 2022-09-09 07:00:03 수정 2022-09-07 05:25:10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안전경영 관련 조직 만들어 안전문화 정착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및 대규모 사고 예방

석유화학업계가 생산현장에서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안전경영에 나서고 있다. 석유화학업체들은 안전 관련 투자를 늘리는 동시에 안전관련 조직을 만들고, 안전을 중시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각 사업부문 대표이사 직속 전담조직인 안전보건경영팀을 신설하면서 안전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여수공장, 대산공장, 울산공장 등 각 사업장에서는 공정안전관리팀과 장치검사팀의 지위를 격상시켰다.

안전 전문인력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각 사업장의 생산라인에 안전협력자를 배치해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안전과 환경 부문에만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5000억원을 투자한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지난해에는 안전관련에만 1655억원의 예산을 투입했고, 올해는 1718억원을 사용할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도 지난해 안전경영기획팀을 대표이사 직속 안전환경기획실로 격상하고 전 사업장의 안전 관리를 총괄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중대재해 제로, 안전보건 인프라 구축, 자율적 안전보건 관리 문화 정착을 실행 중이다. 그룹사 별로 매달 안전보건 회의를 개최하고, 작업위험성평가 교육 및 실습도 진행하고 있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도 안전·보건·환경을 핵심 경영 지표로 삼고,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안전을 준수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올해 2월에 남이현 대표를 포함한 임원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보건영영위원회를 출범했다. 

또 각 공장에서는 안전진단 시스템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화재나 가스 누출 등에 즉각적인 대응도 가능해졌다. 인공지능(AI) 기반의 데이터 분석으로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스마트 방재 플랫폼도 준비 중에 있다.

이처럼 석유화학업체들이 안전경영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중대재해처벌법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대재해처벌법으로 인해 중대재해가 발생하게 되면 사고예방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나 경영책임자가 처벌을 받게 된다.

또 석유화학 생산현장의 경우 사고가 나게 되면 대규모로 발생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대규모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생산 차질까지 빚어질 수 있어 이를 사전에 막겠다는 의도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화학물질을 다루다 보니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대규모로 발생해 회사의 실적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만큼 안전경영을 강화하고 있다”며 “사고가 날 가능성이 높은 노후화된 시설에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