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이찬희 최고제품책임자 영입…“글로벌 입지 강화”

시간 입력 2022-09-05 13:46:59 시간 수정 2022-09-05 13:46:59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이찬희 야놀자 최고제품책임자. <출처=야놀자>

야놀자는 글로벌 테크기업으로서의 입지 강화를 위해 이찬희 최고제품책임자(CPO)를 영입했다고 5일 밝혔다.

이 CPO는 시카고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MBA) 수료 후 아마존에 입사해 오프라인 신규 사업, 이커머스 부문 글로벌 진출 및 프라임 멤버십 출시, 글로벌 스토어 확장 총괄 등을 역임해온 프로덕트 전문가다. 아마존의 해외 확장 전략을 주도했으며 첫 한국 진출인 ‘아마존X11번가’의 론칭을 이끌기도 했다.

야놀자는 이 CPO가 보유한 다양한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야놀자 플랫폼 비즈니스의 글로벌 사업 확대를 가속화할 것으로 판단해 영입했다. 이 CPO는 야놀자 플랫폼의 프로덕트 총괄로서, 국내·외 여가 상품을 확보하고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플랫폼 네트워크를 전 세계로 확대한다. 또한 보다 정교한 개인화 및 추천 기술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제고함과 동시에 제휴점·파트너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찬희 CPO는 “지금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뉴노멀 시대의 고객 니즈와 관심을 충족시킬 수 있는 여가 슈퍼앱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