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배당성향 40%로 상향…“주주 환원 정책 강화”

입력 2022-01-28 09:20:57 수정 2022-01-28 09:20:57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LG유플러스 용산 사옥 전경.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주주 환원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배당성향’을 상향 조정한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기업가치 제고 및 주주환원 정책 강화를 위해 올해부터 배당성향을 기존 ‘30% 이상’에서 10%p 상향한 ‘40% 이상’으로 변경한다고 28일 공시했다. 변동된 배당 정책은 2022년 사업연도부터 적용한다.

2021년 연말 배당금은 1504억원이며 주당 350원의 현금을 지급한다. 현금 배당은 주주총회 승인 과정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의 2021년 배당성향은 35%다. 배당금 총액은 지난해 9월 지급한 중간 배당금 871억원을 더해 총 2375억원 규모로 직전 연도 1964억원 대비 약 20.9% 증가했다. 주당 배당금 총액도 550원으로 2020년 450원에 비해 약 22.2% 늘었다.

이번 배당성향 조정은 재무 실적, 통신·비통신 사업 성장률 등 경영 성과에 비해 저평가돼 있는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주주 권익을 향상하기 위해 결정했다. 배당성향 상향은 주주 입장에서 현금 배당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창사 이래 처음으로 약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제도 도입 등 주주 환원 정책을 강화하며 주주 가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배당성향 상향과 더불어 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등 자본 시장 의견과 산업 추세에 부응하고자 주주 환원 정책을 다변화하고 있다”며 “시장과 소통을 통한 지속 가능경영 강화 및 주주 가치 제고 활동들이 LG유플러스 ‘찐팬’ 주주를 확대하는 긍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