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에 에버랜드 정원이…삼성물산 리조트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 참여

시간 입력 2024-05-17 13:48:12 시간 수정 2024-05-17 13:48:12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뚝섬한강공원에 친환경 정원 조성
교관목 700주·초화류 1만6000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참여해 조성한 정원 ‘에버스케이프 영원한 풍경’ <사진제공=삼성물산 리조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에버랜드의 헤리티지를 담은 친환경 정원을 뚝섬한강공원에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지난 16일 개막한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 참여했다. 삼성물산 리조트가 설치한 정원은 ‘에버스케이프; 영원한 풍경_ Everscape, Timeless Scenery’은 기업, 기관, 국내외 정원 작가가 참여한 76개 정원 중 가장 넓은 2300㎡ 규모로 조성됐다.

덜꿩나무, 루브름 단풍나무 등 700주의 교관목과 로즈마리, 프렌치 라벤더, 목수국 등 1만6000본의 초화류로 조성됐다. 특히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직접 개발해 국제장미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는 에버로즈도 함께 심었다.

에버스케이프; 영원한 풍경은 22일까지 열리는 2024 서울국제정원박람회 본행사 이후 10월까지 상설 전시된다. 봄부터 가을까지 서울 뚝섬한강공원의 계절 변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에버랜드를 비롯한 용인 단지 개발을 통해 50여 년간 쌓아 온 조경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 2018년 조경 전문 브랜드 ‘에버스케이프(Everscape)’를 론칭한 바 있다.

이번 정원은 ‘지구와 함께 호흡한다’는 에버스케이프의 브랜드 철학을 담아 친환경적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기후온난화로 인해 보기 힘든 한강의 유빙을 형상화한 공간과 한강의 흐름으로 생긴 충적층을 표현한 공간, 그리고 두 공간을 조망할 수 있는 ‘시간의 다리’라는 구조물을 설치했다. 시간을 통해 자연이 회복될 수 있다는 스토리다.

또한 폐건축 자재와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연출물과 사전 제작된 구조물을 조립하는 공법으로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1970년대 용인 단지를 국토개발의 시범장으로 개발하면서 녹지와 문화와의 결합을 추구해왔다. 용인 단지에 나무를 심고 가꾸면서 그 속에 에버랜드(당시 자연농원)를 만들고 장미원, 포시즌스가든 등의 헤리티지 정원부터 뮤직가든, 하늘정원길, 포레스트캠프 등 각각의 테마와 스토리를 가진 5대 정원을 가꿔오고 있다.

이번 친환경 정원으로 연간 1000만명 넘게 방문하는 서울 뚝섬한강공원에 자연 보전 이야기를 담은 문화 공간으로 시민들과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관계자는 “이번 정원을 통해 시민들에게 휴식과 힐링를 제공하고, 자연 보전의 중요성을 전달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연지 기자 / kongzi@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