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이앤씨, ‘커피 찌꺼기’로 조경 토양개량제 개발

시간 입력 2023-10-19 11:14:57 시간 수정 2023-10-19 11:14:57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연간 43톤 탄소 저감 효과 기대

커피박 활용한 친환경 조경 토양개량제를 사용한 화분. <사진제공 =포스코이앤씨>

포스코이앤씨는 커피박을 활용한 친환경 조경 토양개량제 ‘RE:CO 소일’ 개발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커피박이란 일명 ‘커피 찌꺼기’다. 커피를 만들면 원두의 99.8%가 커피박이 되는데 이를 매립 또는 소각처리하는 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한다.

포스코이앤씨는 업계 최초로 커피박을 활용한 토양개량제 ‘RE:CO 소일’을 개발함으로써 탄소 중립 실현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일반적으로 공동주택의 인공지반 슬라브 상부에 반입되는 토양은 자연 지반의 토양 환경보다 불리하게 형성되기 때문에 조경 수목의 고사 및 생육이 부진했다. 그래서 척박한 인공지반 토양의 물리, 화학성 특성을 개선하기 위해 ‘개량제’를 사용하는데 커피박을 활용해 개발한 토양개량제가 ‘RE:CO 소일’이다.

기존의 펄라이트 등 무기질로 구성된 토양개량제 대비 운반 또는 작업시 비산 먼지 발생도 저감되어 작업성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된다. 포스코이앤씨는 올해 말 조경공사 현장부터 바로 적용할 계획이다.

포스코이앤씨 관계자는 “탄소 저감을 위한 ESG 경영활동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친환경미래사회 건설을 위해 업의 한계에 도전하는 혁신기업으로서 회사의 비전과 리얼밸류 실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