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미국 켄터키에 ‘폐배터리 재활용 전처리 공장’ 건설

시간 입력 2023-09-26 11:53:21 시간 수정 2023-09-26 11:53:2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25년 1월 공장 가동…연 1만2000톤 블랙매스 생산
북미 등 글로벌 폐배터리 시장 선점 가속화

SK에코플랜트‧테스‧어센드 엘리먼츠 3사는 26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미국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위한 합작투자 계약식(JVA)’을 가졌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 마이클 오크론리 어센드 엘리먼츠 CEO가 계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는 자회사 테스,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 혁신기업 어센드 엘리먼츠와 함께 미국 내 폐배터리 재활용 합작법인(JV)을 설립하고 전처리 공장 건설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테스‧어센드 엘리먼츠 3사는 이날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미국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위한 합작투자 계약식(JVA)’을 가졌다.

이번 합작법인은 미국 내 첫 한‧미 합작 폐배터리 재활용 기업으로, 지분율은 SK에코플랜트 64%, 테스 11%, 어센드 엘리먼츠 25%다.

새로 건설되는 전처리 공장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인 스크랩과 수거된 폐배터리 등을 물리적으로 안전하게 분해‧파쇄하고 배터리 원료 추출 전단계인 블랙매스까지 추출할 예정이다.

이 공장은 미국 켄터키주 홉킨스빌에 9290㎡(약 2810평) 규모로 조성된다. 총 투자비 약 6580만달러(약 883억원)가 투입되며, 연 1만2000톤의 블랙매스 생산이 가능하다. 오는 11월 착공에 돌입해 2025년 1월 본격 가동에 나선다.

인근에는 어센드 엘리먼츠가 미국 정부로부터 4억8000만달러의 보조금을 받아 연간 75만대의 전기차에 공급할 수 있는 규모의 북미 최초 양극재용 전구체 공장을 건설 중이다. 3사 협력을 통한 폐배터리 재활용 전‧후처리가 모두 가능해짐에 따라 강력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그간 폐배터리 재활용 전 과정에 대한 기술 내재화와 전 세계 주요 거점 확보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과 공장 건설까지 더해져 이제는 폐배터리 분야 충분한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폐배터리 시장 선점을 본격화 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