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항공소재 81종 국산화…"2030년까지 국산화 50% 목표"

입력 2022-10-14 16:57:31 수정 2022-10-14 16:57:31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항공소재 국산화율 50% 달성 시 7500억원 수입대체 효과

13일 사천 본사에서 열린 ‘항공소재개발연합’ 기술교류회에서 정유인 KAI 재료공정팀장이 항공소재 국산화 추진 경과 및 적용 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81종의 항공 소재·부품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AI는 2030년까지 1800여종의 소재와 표준품 중 50%를 국산화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KAI는 지난 13일 사천 본사에서 ‘항공소재개발연합’의 국산화 개발 성과를 발표하고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항공소재개발연합은 2019년 국내 항공우주산업 발전과 소재 국산화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목표로 출범된 후 현재는 KAI를 포함해 총 37개 업체‧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 결과 알루미늄 압출재와 티타늄 압연재, 분말 등 항공소재 30여 종과 기계류, 전장류, 배관류의 표준품 50여 종 등 현재 총 81종의 국산화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국산화에 성공하면 공급의 안정을 통해 원가경쟁력은 물론 생산일정 단축·운송비 절감 등 수출 경쟁력 제고가 가능하다. 부가가치가 크기 때문에 내재된 경제효과 및 고용창출 효과도 크다.

KAI는 1800여종의 소재와 표준품 중 2030년까지 사용 빈도가 높은 상위 50% 품종(900여 종)을 국산 소재로 대체한다는 목표다. 대체 성공 시에는 7500여억원 상당의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KAI는 정부 기관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국산 항공소재에 항공산업 납품실적을 제공해 록히드마틴, 보잉, 에어버스 등 선진 항공사들의 소재부품 공급업체로 수출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민항기 기체 부품도 국산화 소재를 적용한다. 지난해부터 KAI는 세아창원특수강과 민수용 날개 단조품 개발에 자체 투자해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고, 올해 고객사로부터 초도품검사(FAI) 승인을 받아 양산에 착수할 계획이다.

강구영 KAI 사장은 “항공 소재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라며 “국산 소재가 해외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품목 확대와 개발을 도와 미래 무인기, 도심항공교통(UAM), 위성, 발사체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