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등 국내 주요 4개 항만공사, 항만 안전관리 업무 교류 나서

입력 2022-05-23 11:01:45 수정 2022-05-23 11:01:45
  • 페이스북
  • 트위치
  • 카카오
  • 링크복사

지난 19일과 20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개최된 ‘4개 항만공사(PA) 항만 안전관리 고도화 업무교류회’에 참석한 인천·부산·울산·여수광양 항만공사 안전 담당자들의 모습.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최준욱)를 비롯한 4개 항만공사가 지난 19일부터 20일 항만 현장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IPA에 따르면 지난 19일과 20일 양일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IPA, 부산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등 국내 주요 4개 항만공사 안전 담당자 총 7명은 ‘4개 항만공사(PA) 항만 안전관리 고도화 업무교류회’에 참석해 실무적 차원의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항만 안전관리 고도화 방안과 애로사항, 개선점 등을 논의했다.

이번 교류회에서 4개 항만공사는 각 항만공사의 안전관리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의견을 나눴다. IPA는 인천항의 하역장비 안전장치 설치 지원사업을 발표했으며, 울산항만공사는 ‘현장 중심 안전활동 수준 향상을 위한 산업안전지도반 운영’, 광양항은 ‘건강관리실 구축 및 근로자 건강증진 활동’을 발표했다.

IPA 관계자는 “노하우 공유 등 항만공사 간의 협력을 통해 항만 작업현장 안전관리를 고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속적인 논의와 협력으로 인천항을 안전하게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현지용 기자 / hjy@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요 기업별 기사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EO스코어인용보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