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500대 기업, 해외법인 매출비중 50% 육박

IT전기전자 업종 83% 톱…상사·자동차 업종 2,3위, 중국 매출비중 3분의 2 줄어…자동차 최대폭 감소

이성희 기자 lsh84@ceoscore.co.kr 2018.05.02 07:03:33

  


국내 500대 기업의 해외법인 매출비중이 49.1%로 5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기술(IT)·전기전자 업종은 83.4%에 달한데 이어 상사(71.3%)와 자동차·부품(60.9%) 업종도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해외법인에서 거뒀다.

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500대 기업 중 해외법인 매출을 공시한 162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해외법인 매출은 761조134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65%(79조4000억 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매출에서 해외법인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48.2%, 2016년 48.4%, 지난해  49.1%로 매년 상승하며 50% 돌파를 목전에 뒀다. 500대 기업 해외 매출은 해외법인이 벌어들인 수익으로 국내 법인의 해외 수출은 포함하지 않는다.

500대 기업 중 해외법인 매출비중이 가장 큰 곳은 2013년 SK에너지 트레이딩사업부가 사업 분할을 통해 설립한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로 96.56%에 달한다.  이어 삼성디스플레이(96.04%), SK하이닉스(95.99%), LS아이앤디(92.99%), LG디스플레이(92.82%)가 90%를 넘었고, 삼성전자(86.83%), 이래오토모티브시스템(85.74%), 한국타이어(85.42%), 포스코대우(85.38%), 뉴옵틱스(84.54%)도 톱10에 포함됐다.

이들 10개사 중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IT·전기전자 업종이 6곳, 상사와 자동차·부품업체가 각 2곳이었다.

500대 기업 전체를 보더라도 IT전기전자와 상사, 자동차·부품업종의 해외법인 매출 비중은 압도적이었다. IT전기전자는 해외법인 매출비중이 83.4%에 달했고, 상사(71.3%)와 자동차·부품(60.9%)이 2, 3위에 올랐다.

식음료, 유통, 통신 등 일부 업종은 상대적으로 해외법인 매출 비중이 작았다. 남양유업과 신세계푸드는 0.00%로 해외법인 매출이 아예 없거나 극히 미미했고 코카콜라음료(0.02%), GS리테일(0.08%), 유진기업(0.19%), 한화토탈(0.24%), KT(0.28%) 등도 사정이 비슷했다.

전년 대비 상승폭은 자동차 부품업체인 디티알오토모티브가 가장 컸다. 2016년 53.73%에서 2017년에는 67.21%로 무려 13.49%포인트 뛰었다. 이어 휠라코리아(12.37%p), CJ CGV(10.33%p), 대원강업·SK마리타임(각 10.06%p)가 10%포인트 넘게 상승했다.

반면 동원산업(-18.42%p)을 비롯해 엔씨소프트(-13.96%p), GS건설(-13.70%p), 삼성엔지니어링(-12.90%p), 한화건설(-12.18%p), 대원산업(-10.87%p) 등은 두 자릿수 이상 감소했다.

한편 지난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DD·사드) 등의 여파로 국내 대기업의 중국 매출 비중은 대부분 떨어졌다. 500대 기업 중 중국 매출을 공시한 62개사 중 3분의 2가 넘는 43곳(69.4%)이 줄어들었다.

대원산업이 29.06%에서 12.38%로 16.67%포인트나 떨어졌고 서연이화(-12.60%p), 삼성디스플레이(-11.0%p), 성우하이텍(-9.70%p), 현대모비스(-9.01%p)도 큰 폭으로 쪼그라들었다. 중국 매출 비중 하락폭 상위 5개 사 중 4곳이 자동차·부품사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성희 기자]


이미지
국내 500대 기업
500대 기업 업종별 분류
공정위 기준 대기업 집단
이달의 주식부호 순위